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전기차 '트위지'…올 하반기 국내 도로 달린다

최종수정 2016.05.18 14:50 기사입력 2016.05.18 14:50

댓글쓰기

초소형 전기차 관련 법령 정비로 정식 출시 가능해져

르노삼성 트위지.

르노삼성 트위지.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올해 하반기에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차는 LG화학의 6.1㎾h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한 번 충전으로 100㎞까지 주행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시속 80㎞이며 충전은 가정용 220V 전원을 그대로 이용하면 된다. 에어백과 4점식 안전벨트, 전면 범퍼 빔, 측면 충돌 보호 장치 등을 갖췄다.

트위지는 2012년 유럽 시장에 처음 출시된 이후 일반인의 도심 출퇴근은 물론 배달용으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최대 두 명이 탈 수 있도록 설계됐다. 배달 차량, 경찰 순찰차, 우편배달, 관광지역 내 이동 등 다양한 수단으로 운행할 수 있다.

르노삼성 홍보모델들이 전기차 트위지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트위지는 경찰 순찰차, 우편 배달차, 관광지역 내 이동 차량 등 다양한 수단으로 운행할 수 있다.

르노삼성 홍보모델들이 전기차 트위지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트위지는 경찰 순찰차, 우편 배달차, 관광지역 내 이동 차량 등 다양한 수단으로 운행할 수 있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5월 서울시, 외식업체 'BBQ'와 손잡고 '초소형 전기차 실증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트위지의 국내 정식 판매를 시도했지만 그동안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차종분류과 안전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도로에서 운행할 수 없었다.

그러나 18일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국토교통부가 관련 법령을 획기적으로 정비해 외국의 자동차 안전 성능에 관한 기준 등을 충족할 경우 도로운행을 허용함에 따라 정식 출시가 가능하게 됐다. 용도에 따라 2인승과 1인승 카고 두 종류를 출시할 예정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관련 법령 정비가 완료되는 올 하반기에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트위지를 한국에 출시할 경우 국내 생산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