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창수 GS 회장,"당장의 성과에 만족하단 도태된다"

최종수정 2016.05.18 10:08 기사입력 2016.05.18 10:08

댓글쓰기

허창수 GS 회장

허창수 GS 회장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허창수 GS 회장은 18일 "지금 당장의 성과가 만족스럽다고 해서 기존의 방식만을 고수한다면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도태되고 말 것"이라며 변화와 혁신을 주문했다.

허 회장은 이날 서울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서 이같이 말하고 "오늘의 성공을 넘어 한 단계 더 나아가고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해야만 지속성장의 기반을 다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2010년부터 매년 개최돼 올해 7회째를 맞은 이 포럼은 계열사들의 경영혁신 성공사례와 성과 공유 등을 통해 GS그룹 내 변화와 혁신을 이뤄나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행사다.

허 회장은 개회사에서 "현장으로부터 모든 변화와 혁신이 시작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허 회장은 "변화와 혁신은 한 두 명의 리더가 내리는 지시로 실행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프로세스 개선은 물론, 새로운 성장동력 개발까지 모든 혁신은 현장으로부터 시작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이어 "잠재된 역량을 끌어내기 위해서는 현장 조직이 다양한 생각을 제시하고 새로운 것을 시도할 수 있는 분위기가 바탕이 돼야 한다"며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혁신의 성공경험을 조직 전체에 공유하는 열린 조직문화를 만들어야만 변화와 혁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또한 "자율주행을 비롯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이 일상 속으로 다가와 이미 현실이 되고 있다"면서"미래 고객에게 무엇을 제공할지 진지하게 고민해 혁신의 방향성을 제대로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 GS칼텍스는 중소기업인 이일산업과 공동 개발한 석유화학제품(아이소 파라핀)의 성공적 출시 사례를 발표했고, GS리테일은 축산농가 지원을 통해 국내 친환경 한우 4분의 1 이상을 생산하는 전국적 네트워크 구축 사례를 소개했다. 이밖에 GS에너지는 열병합발전소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발표하는 등 주요 계열사들은 각사의 혁신 사례를 알리고 공유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