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박씨' 유정현, 정치계 떠난 이유 "딸 아이 일기장 보고서…"

최종수정 2016.05.18 00:20 기사입력 2016.05.18 00:20

댓글쓰기

호박씨 유정현 사진=TV조선 제공

호박씨 유정현 사진=TV조선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유정현이 정치계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TV조선 '호박씨'에 출연한 유정현은 "나라의 아들보다 내 아내의 남편, 내 아이의 아빠가 되는 게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2008년 4월 총선을 앞두고 2월18일에 둘째가 태어났다. 그런데 그 때 아내가 출산을 하다 동맥이 파열돼 거의 죽을 뻔 했다. 아내가 수술을 받는 동안 많은 생각이 들더라"고 고백했다.

유정현은 "19대 공천에서 아깝게 탈락했기 때문에 20대 공천에 미련이 있지 않았느냐"는 조영구의 질문에도 "20대 공천 제의에도 전혀 마음이 움직이지 않았다. 딸의 마음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딸의 담임 선생님이 딸 아이의 얼굴이 너무 어둡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그 때 우연히 딸의 일기장을 보았는데 '아빠가 국회의원을 절대 안했으면 좋겠다. 엄마까지 선거 운동을 나가고 우리는 외톨이가 된다'라고 쓰여 있더라. 너무 마음이 아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MC 김구라가 "그럼 이제 다시는 정치를 안 할 것이냐"고 묻자 "아이들이 크면 그 때 가서 생각해 볼 수는 있겠지만 지금은 여의도에 있던 집까지 팔았다. 여의도에 다시 갈 일은 없을 것"이라고 여지를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