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튀어야 산다',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업계 디자인 경쟁

최종수정 2018.08.14 21:46 기사입력 2016.05.15 13:42

댓글쓰기

2011년~2015년 배터리 업계 내 디자인출원 현황 그래프.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스마트폰 사용자의 확산에 실용성과 디자인을 겸한 보조배터리 개발 경쟁이 더해지고 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1년~2015년 출원된 배터리 관련 디자인 출원건수는 총 992건으로 2011년 69건에 불과하던 배터리 관련 디자인출원은 이듬해 128건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고 2014년 219건, 2015년 379건으로 상승곡선을 이어갔다.

특히 전체 배터리 시장의 디자인출원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46.5%로 절반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보조배터리의 연도별 출원현황은 ▲2011년 13건 ▲2012년 37건 ▲2013년 99건 ▲2014년 111건 ▲2015년 201건 등(총 461건)의 추이를 나타낸다.

보조배터리의 디자인출원 증가는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수 증가와 밀접한 관계를 갖기도 한다.

2011년 이후 스마트폰 사용자가 해마다 1000만명 이상 꾸준히 증가한 데다 음성통화 외에 게임, SNS, 동영상 등 전력소모가 큰 기능들의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보조배터리의 수요 역시 크게 늘었다는 분석에서다.
기능성과 디자인을 겸한 보조배처리의 대표적 개발 사례 예시 자료. 특허청 제공

이 와중에 보조배터리는 기존 단순·벽돌형 디자인에서 형태를 다변화시킨 독창성을 갖춰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감성코드를 자극하는 디자인 출원이 업계 내 하나의 경쟁력이 돼 가고 있다는 얘기다.

일례로 최근에는 스마트폰 보호를 위한 케이스 기능과 배터리 기능을 겸한 디자인, 스마트폰 형상을 그대로 본떠 만든 ‘엣지’ 디자인, 여심(女心)을 겨냥한 ‘립스틱 형상의 케이스’ 등이 출시돼 다양·독창성을 추구하는 현 업계 분위기를 대변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산업용 부품으로 사용되는 배터리 시장에서도 감지된다. 가령 스마트워치가 최근 대중적 인기몰이를 하면서 시장에선 둥근 시계 케이스 안에 장착하기 쉽고 공간효율에 적합한 배터리셀 디자인을 속속 출원하고 있기도 하다.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배터리 업계는 현재 기술·기능적 우수성만으로 경쟁시장에서 비교우위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고 판단, 디자인부문에 경쟁요소를 부가하는 추세”라며 “어느 업계에서든 디자인은 자사 제품을 차별화하는 핵심역량이 되고 경쟁이 심화되는 시장일수록 이러한 논리는 뚜렷해진다”고 배터리 생산업계 내 디자인 경쟁의 심화요인을 분석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