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시민단체와 손잡고 '식품 방사능 검사' 확대 실시

최종수정 2016.05.01 11:15 기사입력 2016.05.01 11:15

댓글쓰기

유통식품 100건 비롯 버섯, 고사리 등 농산물로 검사범위 확대

29일 서울시는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식품 중 방사능 안전성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29일 서울시는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식품 중 방사능 안전성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수습기자]서울시는 시민단체와 함께 시중 유통식품과 학교급식 재료에 대한 방사능 수거·검사를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식품 중 방사능 모니터링단’을 모집해 유통식품 100건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동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시민이 의심하는 방사능 식품에 대한 검사도 공동 추진한다.

최근 버섯, 고사리 등 농산물에서 방사능 검출 사례가 자주 발생함에 따라 수산물 위주의 방사능 수거 검사를 농산물로 확대한다. 특히 버섯, 고사리 등 방사능 검출 사례가 있던 농산물은 가락, 강서 등 도매시장에서 주 1회 정기적인 검사를 실시한다.

시중 유통식품 검사 건수도 지난해 676건에서 올해 800건으로 18% 확대한다. 고등어, 오징어, 버섯류 등 학교 급식재료로 납품되기 전 산지 및 공급업체에서 재료를 수거해 실시하는 사전 검사 역시 337건에서 470건으로 전년대비 40% 늘린다.

시는 시민들이 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결과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서울시 식품안전정보’ 누리집(http://fsi.seoul.go.kr)의 콘텐츠를 보강할 계획이다. 방사능 품목별 검사 결과는 1년에서 3년 공개로 연장하고 연도별 검사결과 모음표도 새롭게 만들어 10년간 공개한다.
시는 시민이 요구하면 방사능 검사를 실시했던 ‘시민 방사능 검사 청구제’를 시민단체와 공동추진하고, 방사능 수거·검사를 농산물까지 확대한다. 빠르면 올 10월부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식품 방사능 검사를 확대 실시한다. 이를 위해 2대였던 방사능 정밀검사 장비를 3대로 늘린다.

지난 29일 시는 방사능 감시 시민단체모임인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시중 유통식품 방사능 기획 검사 ▲방사능 관련 정보 수집·공유 ▲시민 방사능 검사 청구제 공동 추진 ▲시민 교육·홍보 등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참여시민단체는 노동환경건강연구소, 두레생협연합, 환경운동연합 등 총 8곳이다.

김창보 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단체와 함께 방사능 오염여부에 대한 검사를 철저히 하고 검사 결과를 즉시 공개해 시민들의 먹거리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시민 누구나 방사능 오염이 의심되면 ‘시민 방사능 검사 청구제’를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하영 수습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