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 원대 선출 앞두고 잇따라 회동…물밑 작업 분주

최종수정 2016.04.22 16:42 기사입력 2016.04.22 15:51

댓글쓰기

최경환·나경원, 지역구 의원들과 오찬모임…원유철, 오는 25일 중진 의원들과 만나

與, 원대 선출 앞두고 잇따라 회동…물밑 작업 분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이 차기 원내지도부 선출을 열흘 가량 앞두고 물밑 작업으로 분주하다. 나경원·최경환 의원은 22일 같은 지역구 당선자들과 모임을 가졌고, 원유철 원내대표는 다음 주 당내 중진 의원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4선 고지에 오른 나경원 의원은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서울 지역 당선자들과 함께 오찬 회동을 열었다. 그는 서울 지역 최다선 의원이자 심재철 의원과 함께 비박(비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원내대표 후보 중 한 명이다.
나 의원은 모임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권 민심을 공유하는 자리였다"며 "앞으로 당의 쇄신은 당심이 아닌 민심, 특히 서울·수도권의 민심을 중심으로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차기 당 지도부가 수도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구성돼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나 의원은 이 자리에서 원내대표 선출 관련해 논의가 오갔는지 묻자 "지금 그런 이야기 할 때는 아니다"며 "의원님들과 같이 선거 끝난 이야기를 하자는 취지였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아울러 원유철 원내대표는 오는 25일 당 소속 4선 이상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갖고, 총선 패배에 따른 위기 타개책을 논의한다. 어제(21일) 새누리당 상임고문과 만난 데 이어 원내대표 후보군에 속하는 4선 중진의원들과 회동을 갖는 등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대표 권한대행을 맡은 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직 경험이 많은 4선 중진의원들로부터 여러 어려움을 겪었을 때 위기를 극복한 경험을 들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당이 20대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어떻게 반영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것인지 담아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與, 원대 선출 앞두고 잇따라 회동…물밑 작업 분주 썝蹂몃낫湲 븘씠肄

원 원내대표의 행보에는 차기 원내대표 선출을 앞두고 당내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의도도 숨어있다. 그는 "어제는 상임고문, 다음 주 월요일(25일)은 중진의원들, 26일에는 당선인 워크숍에서 종합적으로 말씀을 듣고, 권한대행을 이양할 차기 원내대표에게 전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원내대표 선출을 앞두고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도 활동에 나설 채비를 갖추고 있다. 총선 참패 후 칩거하며 자숙 모드로 일관했던 최경환 의원은 22일 대구에 위치한 경북도당에서 경북지역 당선자 모임에 참석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친박계에선 홍문종·유기준 의원 등이 원내대표 후보로 거론된다.

한편 일각에선 원내사령탑 자리를 놓고 계파 간 과열 경쟁을 막기 위해 경선 없이 합의 추대한 전례를 따를 것이란 예측도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은 지난해 '국회법 파동'으로 유승민 당시 원내대표가 물러난 후 계파색이 옅고 수도권 출신인 원유철 원내대표를 합의 추대한 바 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