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시우, 2언더파 "내가 잠룡~"

최종수정 2016.04.22 10:53 기사입력 2016.04.22 10:53

댓글쓰기

발레로텍사스오픈 첫날 스틸 8언더파 선두, 디챔버는 '컷 오프' 위기

김시우, 2언더파 "내가 잠룡~"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잠룡(潛龍)' 김시우(21ㆍCJ그룹ㆍ사진)가 악천후 속에서 선전하고 있다.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골프장(파72ㆍ743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텍사스오픈(총상금 620만 달러) 첫날 11개 홀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를 작성했다. 공동 19위다. 일부 선수들의 경기가 다음날로 순연된 가운데 브랜든 스틸(미국)이 13개 홀에서 8언더파의 폭풍 샷을 날려 리더보드 상단을 접수한 상황이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해 파 행진을 하다가 파5-파4-파3로 이어지는 14~16번홀에서 이른바 '사이클 버디'를 쓸어 담아 단숨에 선두권으로 치솟았다. 파5의 9번홀에서 러프를 전전하다가 보기를 범했다는 게 그래서 더욱 아쉽게 됐다. 최대 321야드의 장타를 뿜어내면서도 페어웨이는 두 차례, 그린은 세 차례 밖에 놓치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직은 남은 홀이 기대되고 있는 시점이다.

김시우가 바로 미국 골프다이제스트가 선정한 '올 시즌 주목해야 할 9명의 루키'다. 실제 1월 소니오픈 4위, 커리어빌더 공동 9위 등 일찌감치 두 차례나 '톱 10'에 진입해 가능성을 입증했다. 커리어빌더 3라운드에서는 특히 8언더파 64타의 몰아치기 능력을 과시했다. 이후 주춤하다가 지난주 RBC헤리티지에서 공동 14위에 올라 샷 감각을 조율한 시점이다.

호프만이 1타 차 2위(6언더파)에서 경기를 마친 선두권은 스튜어트 애플비(호주)와 피터 멀너티(미국)가 공동 3위(5언더파)에서 추격전을 펼치고 있다. 한국은 최경주(46ㆍSK텔레콤)와 이동환(29ㆍCJ오쇼핑), 강성훈(29)이 나란히 공동 40위(1언더파)에 포진했다. 김민휘(24)는 공동 60위(이븐파), 노승열(25ㆍ나이키골프)은 공동 81위(1오버파)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지에서는 디펜딩챔프 지미 워커(미국)의 몰락이 장외화제로 떠올랐다. 드라이브 샷이 흔들리면서 3타를 까먹어 100위권 밖에서 타이틀방어는 커녕 '컷 오프'를 걱정하고 있는 처지다. 브라이슨 디챔버(미국)의 '프로 2차전' 역시 가시밭길이다. 버디 3개를 솎아냈지만 아이언 샷 난조로 보기 5개를 쏟아내며 2오버파에 그쳐 공동 110위에서 2라운드를 기약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