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민휘와 김시우 "마스터스 티켓은?"

최종수정 2016.04.03 09:40 기사입력 2016.04.03 08:25

댓글쓰기

셸휴스턴오픈 셋째날 3언더파 공동 10위, 러브마크 선두, 스피스 공동 14위

김민휘(오른쪽)와 김시우가 셸휴스턴오픈 셋째날 나란히 공동 10위에서 우승경쟁을 펼치고 있다.

김민휘(오른쪽)와 김시우가 셸휴스턴오픈 셋째날 나란히 공동 10위에서 우승경쟁을 펼치고 있다.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김민휘(24)와 김시우(21ㆍCJ오쇼핑)가 '마스터스 티켓'을 위한 마지막 불씨를 살렸다.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험블 휴스턴골프장(파72ㆍ744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셸휴스턴오픈(총상금 68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나란히 3언더파를 쳐 공동 10위(7언더파 209타)로 도약했다. 제이미 러브마크와 짐 허먼(이상 미국)이 공동선두(11언더파 205타), 헨리크 스텐손(스웨덴)과 더스틴 존슨, 러셀 헨리(이상 미국) 등이 공동 3위(10언더파 206타)를 달리고 있다.

김민휘는 8번홀(파5) 이글에 버디 2개(보기 1개)를 보탰다. 3번홀(파4) 버디로 포문을 열었고, 8번홀(파5) '칩 인 이글'이 하이라이트였다. 15.8m 거리에서 세번째 어프로치 샷이 홀 안으로 떨어졌다. 12번홀(파4)에서 1타를 더 줄였지만 17번홀(파4)에서 그린을 놓쳐 보기를 범했다. 김시우는 버디 7개와 보기 4개를 묶었다. 선두와는 4타 차, 확률은 낮지만 역전우승을 엿볼 수 있는 자리다.

'넘버 2' 조던 스피스(미국)는 버디 5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의 어수선한 스코어카드를 작성해 공동 14위(6언더파 210타)에 그쳤다. 10번홀(파4)에서 티 샷이 네이티브 에어리어(native area)로 들어가면서 더블보기를 적어내 발목이 잡혔다. 한국은 강성훈(29)이 공동 56위(1언더파 215타)다. 노승열(25ㆍ나이키골프)은 3타를 까먹어 MDF(Made cut Did not finish), 이른바 '2차 컷 오프'에 걸렸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