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문예재단, 문화관광재단으로 새롭게 탄생

최종수정 2016.04.14 15:18 기사입력 2016.04.14 15:18

댓글쓰기


"15일 출범식…‘문화예술로 행복한 전남·관광으로 다시 오고 싶은 전남’비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문화예술재단이 ‘문화예술로 행복한 전남, 관광으로 다시 오고 싶은 전남 만들기’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기존 문예 진흥 기능에 관광산업 활성화 기능을 추가한 전라남도문화관광재단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전라남도문화관광재단은 15일 오후 3시 전남개발빌딩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출범식은 기념행사 없이 기념식과 현판 제막식으로 나뉘어 간소하게 치러진다.

출범식에는 재단 명예대사로 위촉된 임권택 영화감독과 재단 이사장인 이낙연 전라남도지사를 비롯해 서정한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장, 심재찬 대구문화재단 대표이사, 서영진 광주문화재단 대표이사, 이병천 전북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신환섭 김대중컨벤션센터 사장, 이강우 한국관광공사 광주전남협력 지사장 등이 참석한다.

전라남도문화관광재단은 올해 초 전라남도가 추진했던 관광업무 가운데 일부를 이관 받아 ‘관광마케팅팀’과 ‘관광연구개발팀’을 신설하는 등 기존 1처 4팀 1소에서 1처 6팀 1소로 조직개편 했다. 문화예술재단 본연의 업무인 지역 문화예술 창작활성화 등 기존의 예술지원 업무도 변함없이 추진한다.

전라남도문화관광재단이 맡게 된 새 관광 업무는 장기적 비전과 전문성이 필요한 업무다. 주로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과 협력을 통해 △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전세기·크루즈 유치활동 △마이스(MICE?기업회의(Meeting), 인센티브 관광(Incentive Travel),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회(Exhibition)) 산업 기반 구축 및 휴양형 마이스 유치 △전남형 관광두레 육성(관광분야 청년리더 양성) △전남형 상품 개발 및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R&D 수행 등을 추진한다.
특히 ‘문화예술로 행복한 전남(HAPPY 전남), 관광으로 다시 오고 싶은 전남(AGAIN 전남) 만들기’라는 비전을 실천하기 위해 ‘J-ACT (Jeonnam-Art Culture Tourism) 행동(act)하는 전남문화관광재단’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체계적인 관광 업무 추진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를 위해 중국어,영어 등 외국어 능통자, 관광상품개발 경력자,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등 관광분야 전문 인력 채용을 진행하고 있으며, 전남문화관광재단 중·장기발전계획 수립 등을 준비하고 있다.

오영상 전라남도문화관광재단 사무처장은 “전남의 문화예술 정책 서비스 질을 높이고 전남형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등 활기찬 전남을 만드는데 재단이 중심역할을 하겠다”며 “‘문화예술로 행복한 전남, 관광으로 다시 오고 싶은 전남’을 만드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문화관광재단은 지난 2009년 전남의 문화예술 창작활성화와 전통예술 전승을 위해 전라남도문화예술재단으로 출발해 예술인의 창작활동을 돕는 등 도민의 문화예술 향유를 돕는 지역 대표 문화예술기관으로 성장했다. 이번에 전남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차별화된 관광마케팅 등 관광업무를 추가해 조직을 확대·개편하고 명칭을 바꿔 출범하게 됐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