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홍걸 "문재인 광주 방문 잘한 일…국민의당은 안철수 사당"

최종수정 2016.04.09 09:44 기사입력 2016.04.09 00:15

댓글쓰기

문재인 김홍걸 광주방문 사진=오마이티비 캡처

문재인 김홍걸 광주방문 사진=오마이티비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8일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 방문과 관련해 “지금이라도 결정한 것은 잘한 일”이라면서 “문 전 대표에 대한 악성루머에 흔들릴 호남 사람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문 전 대표의 호남 방문에 대한 호남 민심과 관련해 “방문을 그렇게 적극 반대하는 분들은 별로 보지 못했다. 특히 여론 주도층, 시민사회 원로들, 이런 분들은 ‘더 빨리 했어야 했다’, ‘지금이라도 오기로 결정한 것은 잘한 일이다’ 이런 의견들”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방문이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와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에 당이 혼란스럽고 무기력해보였던 부분, 또 탈당 사태를 잘 막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솔한 사과를 드리고, 그동안에 능력을 보여드리지 못해 실망하신 분들께 ‘우리가 정권교체를 하기 위해서 쇄신할 수 있다’라는 말씀을 드리면 좋은 반응이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호남 민심이 더민주보다 국민의당에 상당히 우세한 것에 대해서는 "지난 1년간 당이 대여투쟁에서도 성과를 올리지 못했고, 혼란스럽고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며 "(호남 유권자들이) 더민주가 정권교체를 할 수 있는 당인가에 대한 실망감이 든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에 대한 악성 루머니 뭐니 이런 말들도 있는데 그런 것 때문에 많은 분들이 흔들릴 정도로 이 곳 호남 유권자들의 정치의식이 낮다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 상임공동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에 대해서는 ‘안 대표의 사당’이라고 규정하며 “안 대표가 대권도전을 위해서 자기만의 당이 필요했던 것이고, 또 그쪽 의원들은 공천 탈락을 피해서 의원직을 지켜야겠다는 양쪽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서 생긴 선거용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