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도발 가능성 어느때보다 높아"…朴, 연일 안보위기 강조

최종수정 2016.03.25 10:31 기사입력 2016.03.25 10: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지금 북한은 국제사회의 전례 없는 제재 조치로 사실상 고립무원 상태에 놓여 있으며, 이로 인해 무모한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천안함 피격사건 6주기를 맞은 25일 오전 대전현충원 현충광장에서 열린 '제1회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북한이 끊임없이 불안과 위기감을 조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사회가 갈등하고 국론이 분열된다면 우리의 미래는 보장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국가 안보를 지키는 길에는 이념도 정파도 있을 수 없다"며 "우리나라가 오늘의 안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한반도 평화통일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하나로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 위협이 강해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저는 이 자리에서 정부의 의지를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북한의 어떤 위협에도 대한민국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며 무모한 도발은 북한 정권의 자멸의 길이 되고 말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박 대통령은 대북 제재 조치와 향후 계획에 대해 "개성공단 전면중단은 시작일 뿐"이라고 단언하고 "다음 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해 세계의 주요 정상들과 핵테러와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과 지혜를 모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이 북한 정권을 변화시킬 수 있는 기회"라며 "여기서 우리가 또 다시 물러선다면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로 한반도에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닥치고 경제는 마비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국민의 하나 된 힘만이 북한 도발을 영원히 끊는 길입니다'라는 표어가 걸린 이날 기념식에는 제2연평해전ㆍ천안함 피격ㆍ연평도포격 도발 등 북한의 '3대 서해 도발'로 인한 희생자 유족을 포함해 7000여 명이 참석했다. 정부는 이날을 기념식을 전후로 전국 86개 주요 도시에서 4만여 명이 참가하는 기념식과 안보결의대회를 개최한다.

박 대통령은 전날에도 '북한도발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서도 비상상황에 각별히 유의해 주실 것을 당부하며 군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라"며 "전국에 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하는 등 북한의 도발 위협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한편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 장거리 포병대 집중화력타격연습을 지도한 자리에서 "공격명령이 내리면 원쑤(원수)들이 배겨있는(박혀있는) 악의 소굴인 서울시 안의 반동통치기관들을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리며 진군하여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이룩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