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북부 6개지역 잇는 129㎞ 자전거길 연내 개통

최종수정 2016.03.25 07:40 기사입력 2016.03.25 07: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자전거를 타고 한강과 경기북부 6개 지역 129㎞를 달릴 수 있는 자전거길이 연말 개통된다.

경기도는 올 연말까지 64억3800만원을 들여 경기북부에 단절된 자전거길 21.2㎞를 연결해 한강과 고양ㆍ양주ㆍ의정부ㆍ포천ㆍ남양주ㆍ구리 등 경기북부 6개 지역을 잇는 '북부순환자전거길 조성사업'을 마무리한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단절구간은 ▲양주 석현천~의정부 백석천(8.9㎞) ▲양주 옥정지구~포천 소흘읍(9.1㎞) ▲포천 광릉수목원∼남양주 왕숙천(3.2㎞) 등 3곳이다.

도는 이들 단절구간을 올 연말까지 잇는 공사를 진행한다. 공사는 6월 시작된다. 이들 단절구간이 모두 연결되면 '고양~양주~의정부~포천~남양주~구리~서울' 등 경기북부지역과 한강을 잇는 총 연장 129㎞의 순환형 자전거길이 완성된다. 전체 구간 중 경기도 구간은 86㎞, 서울시 구간은 43㎞다.

이들 구간은 경기도를 동서로 연결하고, 국립수목원과 고양 삼송ㆍ양주 옥정ㆍ남양주 진접지구 등 신도시를 모두 통과한다. 도는 북부순환자전거길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경기북부 신도시와 생태ㆍ문화ㆍ관광지를 연계하는 자연체감형 자전거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전거를 타고 전 구간을 순환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이틀 정도다.
도 관계자는 "1박 2일 자전거 여행코스로 인기를 얻을 것"이라며 "차질 없이 공사를 진행해 연내 개통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도는 2013년 11월 북부순환자전거길 조성사업에 들어가 지난해 12월 고양시창릉천~양주시 석현천 6.5㎞를 개통했다. 또 고양 창릉천~한강~구리 왕숙천~남양주 진접지구를 연결하는 자전거도로와 한강~중랑천~의정부~양주를 잇는 자전거도로도 개통한 상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