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요조, '외모 비하' 만화 사과했지만 성형 의혹까지…

최종수정 2016.03.25 00:02 기사입력 2016.03.25 00:02

댓글쓰기

요조. 사진=JTBC '김제동의 톡투유' 제공

요조. 사진=JTBC '김제동의 톡투유' 제공


[아시아경제 노연경 인턴기자] 가수 요조의 '외모 비하 논란'이 사과문이 공개됐음에도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요조는 지난 23일 한 여성 스태프에게 '너도 못생겼어요. 자기가 예쁜 줄 알았나 보다'라고 말한 것을 만화로 그려 게재한 것에 대해 "만화가 몇몇 분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린 것 같다"며 "다 저의 미숙이고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아울러 "그 스태프와는 실제로는 서로 그런 무례한 농담을 격의 없이 할 수 있을 만큼 친한 사이"라며 "오해를 야기시켜 죄송하다"고 잘못을 뉘우치고 있음을 밝혔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던 요조의 성형 의혹을 거론하며 "요조 성형 전 장난 아니던데. 남의 외모 지적할 때 안 찔리나", "성형한 사람들 대부분이 자신의 예전 모습을 잊고 살더라"고 지적하는 등 여전히 비난의 화살을 돌리지 않고 있다.
노연경 인턴기자 dusrud110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