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정된 日역사 왜곡...시험대 오른 韓외교

최종수정 2016.03.20 13:18 기사입력 2016.03.20 13:18

댓글쓰기

박근혜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18일 독도 영유권 주장 확대와 일본군 위안부 강제성 모호화 등을 골자로 하는 일본 고교 교과서의 검정 통과로 우리 외교가 또 한번 시험대에 올랐다.

작년 11월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간의 첫 정상회담과 12월 28일 양국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를 계기로 '비정상의 정상화'에 나섰던 한일관계가 원점으로 돌아온 셈이다.

구체적으로 검정 신청을 한 사회과 교과서 35종 가운데 27종이 독도 관련 기술을 했다. 전반적으로 독도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 "한국의 불법점거" 표현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술은 교과서 검정 신청이 작년 4~5월 이뤄짐에 따라 12월 있었던 한일 양국의 합의 내용은 반영되지 않았다.

대부분의 교과서가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이나 반인도성, 피해자가 겪은 고초 등을 명확히 기술하지 않은 가운데 일부는 강제성과 관련된 표현을 흐렸다.
정부는 이날 즉각 반박 성명을 내보냈다.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정부는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 등 왜곡된 역사관을 담았다면서 "강력히 개탄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병원 외교부 동국아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스즈키 히데오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했다.

하지만 현재 북핵 정국 속에서 예전처럼 일본을 향해 강한 외교적 압박을 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올해 초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우리 정부는 '안보리 결의안'과 독자제재 등 일본과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민감한 역사 교과서 왜곡 문제를 부각시키는 게 조심스럽울 수 밖에 없다.

일각에서는 한일 모두 교과서 검정과 관련한 긴장과 갈등을 급격히 고조시키기보다는 적절한 수준에서 관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우리 정부가 이날 성명에서 '규탄' 대신 '개탄'이라고 용어를 쓰고, 주한 일본대사가 아닌 총괄공사를 부른 것이 주목된다.

한편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달 말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되는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다시 만날지가 주목된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