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銀, 5억달러 규모 조건부자본증권 발행

최종수정 2016.03.18 13:32 기사입력 2016.03.18 1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신한은행은 10년 만기 미화 5억달러 규모의 외화 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수익률에 2.05%포인트를 가산한 수준인 3.875%의 고정금리다. 신한은행은 국내 은행이 발행한 외화 조건부자본증권 중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외화 후순위채 발행 관련해 3대 국제 신용평가사로부터 국내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투자적격 신용등급(무디스 Baa1, S&P BBB+, 피치 BBB+)을 받았다"며 "최근 도이치은행 등 유럽계 은행이 발행한 자본증권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던 시장상황에서 성공적으로 발행되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발행 과정에서 신한은행은 228개 기관으로부터 발행규모의 6배인 약 30억달러의 주문을 확보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계 60%, 미국계 24% 및 유럽?기타지역 16% 순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불확실성이 큰 시장환경에서도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로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었다"며 "신한은행은 이번 후순위채의 성공적 발행으로 안정적인 외화 유동성관리는 물론 글로벌 은행 자본 규제 강화추세에 대응해 선제적인 자기자본 비율 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발행에는 메릴린치(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BNP파리바(BNP Paribas), HSBC, JP모건(JP Morgan), 미즈호 증권(Mizuho Securities),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 등이 공동주간사로,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아주금융유한공사가 보조주간사로 각각 참여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