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왜곡된 日교과서, 즉각 시정 요구"

최종수정 2016.03.18 11:55 기사입력 2016.03.18 11:55

댓글쓰기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가 18일 검정을 통과한 일본 고등학교 교과서의 왜곡된 역사관에 대해 강력 항의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포함하여 왜곡된 역사관을 담은 고등학교 교과서를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개탄하며, 이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는 것이야말로 일본의 장래를 짊어질 미래세대 뿐만 아니라 침탈의 과거사로 고통받은 주변국들에 대한 엄중한 책무라는 점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또 "정부는 일본 정부가 역사의 진실을 직시함으로써, 한일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교과용도서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내년도부터 주로 고교 1학년생이 사용할 교과서에 대한 검정 결과를 확정·발표했다.
특히 검정 심사를 통과한 고교 사회과 교과서 35종 가운데 27종(77.1%)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의 영토",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표현이 들어갔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