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IFA, 개최지 선정 관련 뇌물수수 첫 인정…몰수재산 배상 요구

최종수정 2016.03.17 05:58 기사입력 2016.03.17 05: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국제축구연맹(FIFA)은 1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월드컵 개최지 선정을 둘러싼 뇌물수수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또 미국이 몰수한 전직 FIFA 간부의 재산 중 FIFA가 입은 피해액인 수천만 달러를 받도록 해 달라는 손해배상 요구 청원을 미국 사법당국에 제출했다.
이날 FIFA는 척 블레이저 전 미국 축구협회 부회장, 잭 워너 전 FIFA 부회장, 제프리 웹 전 북중미카리브 축구연맹 회장 등 미국 법무부 수사를 통해 기소된 41명의 전직 FIFA 간부들과 축구단체들이 FIFA에 끼친 손해를 배상해달라는 청원을 제출했다.

FIFA는 미국의 피해자 배상법에 따라 피해자로 인정받으면 배상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이를 위해 ▲FIFA에 대한 명예훼손 ▲기소된 전직 간부들에게 지급한 임금과 보너스 등 2822만달러 ▲기소된 전직 간부들이 FIFA 이름으로 착복한 뇌물 ▲잭 워너 전 FIFA 회장 등이 횡령한 1000만달러 등에 대한 손해배상을 요구했다.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기소된 전직 간부들은 FIFA나 다른 축구단체 내 지위를 남용, 축구 진흥과 개발에 사용될 돈을 착복했다"며 "FIFA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 돈을 회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