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 계좌 갈아타기 200만건 돌파…계좌이동제 3단계 시행후 급물살

최종수정 2016.03.13 15:22 기사입력 2016.03.13 15: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계좌이동제 3단계가 시행된 후 계좌 변경이 200만건을 돌파했다.

13일 금융당국과 금융결제원,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계좌 변경 건수는 지난 10일까지 203만건으로 집계돼 200만건을 넘어섰다. 전체 변경 건수의 76.4%가 3단계가 시행된 후 9영업일 만에 이뤄졌다. 지난달 26일부터 3월 10일까지 155만건의 '갈아타기'가 발생했다.

2단계까지는 금융결제원의 페이인포(www.payinfo.or.kr)에서만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계좌 변경률이 저조했다. 80영업일 간 48만4천건에 그쳤다. 3단계부터는 은행을 통해 계좌를 조회·변경할 수 있게 돼 계좌 이동이 좀 더 쉬워졌다. 인터넷이나 모바일보다는 은행 창구에서 대부분의 변경이 이뤄졌다.

3단계 시행 후 은행창구에서 변경 신청이 전체의 약 90%에 달했다. 50세 이상 신청자도 전체의 45%를 차지했다. 조회 서비스는 3단계까지 257만 명이 이용했다. 2단계까지는 105만명이, 3단계 이후부터는 152만명이 이용했다.

3단계 시행 후부터는 시행 2일 차 영업일부터 변경은 일평균 16만건, 조회는 일평균 14만명 수준을 유지했다.
금융위원회는 "2단계 시행 후 변경 건수는 2일 차부터 급속히 감소한 반면, 3단계 시행 후에는 첫날 대비 평균 50% 수준을 꾸준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