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23ℓ 전자레인지 신제품 출시…5면 세라믹·해동속도30%↑

최종수정 2016.03.13 11:00 기사입력 2016.03.13 11:00

댓글쓰기

▲삼성전자 모델이 13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생활가전동 프리미엄하우스에서2016년형 '삼성 전자레인지'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13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생활가전동 프리미엄하우스에서2016년형 '삼성 전자레인지'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청소, 해동시간을 단축한 전자레인지 신제품이 나왔다.

삼성전자가 13일 2016년형 '삼성 전자레인지'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내부에 긁힘이나 흠집을 방지하는 세라믹을 5면에 적용해 조리 후 청소 시 기름때가 쉽고 깨끗하게 닦인다. 독일 향균 인증 기관인 '호헨스타인'의 99% 향균 인증 마크도 획득했다.

해동 속도를 기존 제품 대비 30%가량 높여 음식의 해동시간 단축은 물론 식재로 식감도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했다. 전자레인지 내부 오른쪽 벽면에 있는 세개의 구멍으로부터 고주파열이 세 갈래로 나오는 '3면 입체 가열 방식'을 적용해 부피가 큰 음식도 골고루 익혀준다.

3개 자동 조리 메뉴 기능은 라면, 계란찜 등 간단한 요리를 전자레인지로 쉽게 만들 수 있도록 했다.
23L용량의 블랙과 블랙&화이트 두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13만5000원이다.

박재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뛰어난 성능과 다양한 기능을 갖춘 '삼성 전자레인지' 신제품은 소비자가 조리시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식생활에서의 즐거움까지 생각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