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파고vs이세돌 3국]바둑 해설진 "알파고, 신에 가깝다"

최종수정 2016.03.12 14:15 기사입력 2016.03.12 14:04

댓글쓰기

알파고 묘수에 해설위원들 '경탄'
"나도 이런 수법 가지고 싶다"
알파고와 이 9단의 경기 '패러다임의 변화'


[알파고vs이세돌 3국]바둑 해설진 "알파고, 신에 가깝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이세돌 9단과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와의 제 3국이 벌어지는 가운데 알파고의 묘수에 해설진들의 감탄이 이어졌다.
홍민표 9단은 12일 이 9단과 알파고의 제 3국이 진행되는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대국장에서 "(알파고의 수를 보면)어떻게 그렇게 잘 둘 수 있을까 모르겠다"며 "알파고의 바둑을 보면서 이런 대단한 수법이 있구나, 나도 이런 수법을 가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알파고는 이 9단과 지난 두 번의 대국에서 불계승을 거뒀다. 이 9단은 제2대국에서 패배한 뒤 "오늘은 알파고의 완승이었다. 초반부터 한순간도 앞선 적이 없었다"고 말한 바 있다.

대국 전 이 9단은 5승을 예측한 바 있지만 알파고의 예상을 뛰어넘는 기력으로 현재는 한 판만 지면 알파고에 무릎을 꿇게 되는 벼랑 끝 상황이다.
홍 9단은 "바둑은 경우의 수가 너무 많아서 인간의 감각적인 느낌으로 이야기할 수밖에 없다"며 "신이 아닌 이상 해설을 하면서 확실하게 말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9단은 "근데 알파고는 신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소용 해설위원은 "알파고가 컴퓨터라 가능한 것도 있는 것 같다"며 "'이런 것 같다'는 추측성 이야기는 알파고에는 안 통한다"고 말했다.

이희성 9단은 "지금까지 사람은 고정관념에 갇혀있으면서도 벽을 어떻게 허물지 모르고 있었다"며 "알파고와 이 9단의 대결로 바둑 전체의 패러다임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9단은 "인간의 한계라고 말할 수도 있지만 인간의 잠재능력을 믿는다"며 "이를 계기로 더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