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르헨티나 '한국 드라마' 붐…'천국의 계단' 시청률 5위권 유지

최종수정 2016.03.10 13:25 기사입력 2016.03.10 13: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아리헨티나에서 한국 드라마 붐이 일고 있다.

지난해 현지 케이블채널 마가진(Magazine)에서 ‘시크릿 가든’이 한국드라마로는 최초로 방영된 이후 최대 민영공중파 방송인 텔레페(Telefe)가 올해 2월부터 '천국의 계단'을 방송 중이다.

‘천국의 계단’이 동 시간대 시청률 5위권 내를 유지하면서 텔레페는 ‘천국의 계단’ 이후 한국드라마 2편(별에서 온 그대와 엔젤 아이즈)를 더 방영하겠다고 공지했다.

최근 이 같은 한국드라마 붐에 대해 아르헨티나 최대일간지 클라린(Clarin)지의 방송전문 여기자 아드리아나 부루노(Adriana Bruno)은 9일(현지시각) 공연예술 2면에 걸쳐 ‘천국의 계단은 단기간 내에 성공을 이루어냈다, 앞으로 2개의 한국드라마가 더 방영될 예정이다, 이 놀라운 유행의 이유는’ 이라는 질문으로 기사를 내보냈다.

기사에 따르면, 시청률 집계기관 이보페(Ibope)의 조사결과 '천국의 계단'은 오후 3시 편성시간에도 불구하고 평균 10%에 가까운 시청률을 유지하며 ‘가장 많이 시청하는 프로그램’ 상위 5위안에 선정됐다.
한류의 성공 원인으로는 "상당 부분 대한민국의 공격적인 문화정책에서 기인하며 영화, 음악,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불러 일으켰다. 또한 다수 도시에서 문화센터를 개설하였으며 방영 초기 낮은 가격에 콘테트를 제공하는 등 효과적인 전략을 전개해왔다"고 분석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