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줄줄새는 공천정보…이한구 최대 위기?

최종수정 2016.03.05 08:49 기사입력 2016.03.0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의 4.13총선 후보 공천과 관련한 정보가 잇따라 유출됐다는 의혹이 나온다.

'비박(非 박근혜계) 살생부 파문'과 여론조사 유출사태에 이어 경선배제 부적격자 명단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돌면서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곤혹스런 입장에 놓였다.
5일 새누리당에 따르면 전날 '사회적 비리 혐의자 경선후보 및 공천배제 후보자 명단'이라는 제목의 문건이 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됐다.

문건은 9명의 새누리당 공천신청자 이름과 부정부패 및 비리사유가 적혀있다.'갑질논란'이나 '논문표절' 의혹에 휩싸인 인사들이다. 형사재판으로 하급심에서 벌금이상의 형을 받은 후보는 제외됐다.

새누리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소가 당내 경선을 위해 조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일부 지역구의 사전 여론조사결과가 담긴 문건이 유출되면서 당이 발칵 뒤집어진지 하루만이다.
당내 친박계와 비박계는 서로 상대측에서 흘린 문건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며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문건의 진위 여부를 떠나 유출된 정보가 향후 공천 과정에서 적지않은 파장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즉각 "공관위와 관련없다"며 선을 그었다. 공관위 심사 과정에서 자료를 열람한 뒤 곧바로 회수되기 때문에 공관위에서 유출 가능성은 전혀없다는 것이다.

유출된 여론조사 결과의 진위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할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자료가 만들어져 이용되고 처분되는 과정에 관계되는 사람은 여럿"이라며 "유출자를 색출해 동기를 추궁하고 공관위 흔들기식 움직임을 차단해달라"고 강조했다. 유출된 여론조사 결과가 공관위에서 활용된 자료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당 일각에선 공관위의 여론조사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나 부적격자 명단 등 민감한 자료의 유출의 책임은 공천관리을 총괄하는 공관위의 몫이라는 것이다.

앞서 비박계 살생부 지라시 파문의 경우 발원지인 김무성 대표가 공정성을 훼손하는 "국민과 당원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도의적인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공관위도 공천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공천작업이 지연되면서 끊임없이 잡음이 생긴다고 판단, 국면 전환에 나선 것이다. 공관위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 등 1차 경선지역 23곳과 단수추천지역 9곳을 발표했다. 여성과 청년을 우선 추천하는 지역구 4곳도 공개했다.

공관위는 선관위에서 안심번호를 확보하는데로 1차 경선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공관위원인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은 "안심번호를 받는데 7일정도 소요되지만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8~9일 경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