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中 대북 제재 최종 합의

최종수정 2016.02.25 13:11 기사입력 2016.02.25 12: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과 중국이 대북 제재 결의안에 최종 합의했다. 이로써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안이 이르면 이번 주말, 늦어도 이달 안에 최종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24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이날 밝혔다. 백악관은 또 3월31일~4월1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안보 정상회의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전날 워싱턴을 방문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을 만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수전 라이스 국가안보보좌관과 면담을 갖고 양국이 안보리 채널을 통해 마련한 잠정 결의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외교소식통은 미국과 중국이 전날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중요한 내용상의 합의를 마무리했으며 이날 최종 합의에 도달해 후속 절차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미국과 중국이 합의한 결의안 내용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전례 없는 수준의 강력한 제재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왕이 외교부장과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전날 회동 후 기자회견에서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강력한 제재 조치가 취해질 것임을 암시했다.
유엔의 새 대북 결의안 초안에는 항공유 공급 중단을 비롯한 대북 원유공급 제한, 석탄과 철광석 등 북한 광물 수입금지, 북한으로 유입되는 돈줄을 조이기 위한 '세컨더리 보이콧', 북한 선박을 대상으로 한 해운제재, 북한 항공의 유엔 회원국 영공통과 금지 등의 조치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제재대상에는 북한의 대남공작을 지휘하는 정찰총국, 핵·미사일 개발을 각각 담당하는 원자력공업성과 국가우주개발국 등 개인과 기관 30여 곳이 포함될 것이라고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들이 전했다.

유엔 안보리는 25일 오후 3시(현지시간·한국시간 26일 오전 5시) 회의를 열어 북한에 대한 제재 결의안 심의에 착수하기로 했다.

안보리는 5개 상임이사국, 10개 비상임 이사국들을 상대로 초안을 회람하고 각 이사국은 자국 정부와 논의한 뒤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안보리 결의의 전례로 볼때 초안 도출에서 공식 채택까지 3∼4일이 걸리는 만큼 이르면 26일, 또는 주말을 넘겨 29일 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