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영홈쇼핑 "2020년 취급액 1조 목표"

최종수정 2016.02.25 11:30 기사입력 2016.02.25 11:30

댓글쓰기

비전 2020 발표, 매년 700개 이상 신상품 발굴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지난해 7월 개국한 공영홈쇼핑이 올해 TV홈쇼핑과 온라인쇼핑몰의 취급액 5000억원을 달성하고, 2020년에는 두 배인 1조원으로 늘리겠다고 25일 밝혔다. 또 창의혁신상품, 6차산업 상품, 지역특산품을 포함해 매년 700개 이상의 신상품을 발굴하기로 했다.
이영필 공영홈쇼핑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공영홈쇼핑 비전 2020'을 발표했다.

비전 2020 실천을 위한 3대 과제로 창의혁신ㆍ6차산업 상품 등 중소기업 및 농축수산물 품목 다양화, 협력사 생산ㆍ유통 부담 완화, 시청자ㆍ소비자 유통서비스 혁신 등을 채택했다.

지난해 7월14일 개국한 공영홈쇼핑은 첫 해 1500억원의 취급액을 올렸으며, 올해 목표는 5000억원이다. 해마다 평균 20%씩 성장해 2020년에는 취급액 1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취급액은 소비자가 주문한 금액에서 반품ㆍ취소액을 제외한 금액이다.
창의혁신상품 비중도 지속적으로 늘리기로 했다. 지난해 170억원 규모였던 창의혁신 상품 취급액은 올해 600억원으로 늘리고 내년에는 1000억원대로 확대한다. 공영홈쇼핑은 올해 창의혁신상품 편성비중을 10% 이상으로 잡고 있다.

6차산업ㆍ지역 특산물 상품화에도 속도를 높인다. 관련 정부 기관과 지자체 등과 손잡고 지역 특산물과 관광 상품을 연계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매년 700개의 신상품 발굴 목표도 세웠다.

올해 관련 조직을 꾸려 일부 상품의 수출을 추진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나서 2020년에는 200억원 규모로 수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중소기업청과 공동으로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조만간 방송한다.

이영필 대표는 "올해 윤리ㆍ투명경영 속에 중소기업과 농어업인의 판로를 지원하는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영홈쇼핑은 기존 TV홈쇼핑의 중소기업 상품 판매수수료 평균인 34%와 비교해 10%포인트 이상 낮은 평균 23% 수수료를 유지하고 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