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조그룹, 동아원 그룹 인수 완료

최종수정 2016.02.25 08:46 기사입력 2016.02.25 08:46

댓글쓰기

동아원 그룹, 사조그룹 계열사 편입 완료
사조그룹, 동아원 그룹 인수 완료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사조그룹의 동아원 그룹 인수 작업이 23일 종료됐다.

사조그룹은 16일 공정위에 기업결합신고를 완료하고 동아원 그룹의 재무구조개선약정에 대하여 채권자 100% 동의로 승인을 받았다.
곧이어 사조그룹은 22일 한국제분에 대한 1000억원의 유상 증자를 실시해 83% 지분을 확보하고 24일 이사회와 임시주주총회를 잇따라 개최 경영권 인수를 확정했다.

이로써 한국제분, 동아원은 물론 미국 캘리포니아 와이너리 회사인 코도(지분 100%), 논산에 소재한 양곡처리 가공업을 영위하는 한국산업, 양돈업을 영위하는 천안팜 등 8개 회사가 사조그룹 계열로 최종 편입됐다.

동아원은 3월 중 1000억원의 전환사채 발행과 미국 코도법인의 펫(PET) 사업부를 매각하고 연말까지 각종 무수익 자산을 과감히 매각하여 2000억원 이상의 차입금을 상환, 부채비율을 150% 이내로 줄일 계획이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기존 등기이사진이 사임하고 사조그룹 식품부분을 사실상 이끌고 있던 이인우 사장과 동아원 그룹 이희상 전 회장을 공동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하고 주진우(사조그룹 회장), 주지홍(사조그룹 식품부분 총괄본부장)을 새로운 등기 이사로 선임했다.

이날 취임식에서 이인우 대표는 6월말까지 뼈를 깎는 쇄신과 구조조정을 통해서 조직의 체질을 강화하고 재무구조개선을 통해 우량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을 밝히고 소비자, 거래처, 주주, 채권자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그 일환으로 4월말까지 사무실을 여의도 63빌딩에서 방배동 소재 사조그룹 소유 빌딩으로 이전하고 그룹 차원의 과감한 경영진단과 감사를 통해 빠른 시간 내 경영을 정상화 할 계획이다.

이로써 사조그룹의 매출규모는 3조6000억원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