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경실련 “롯데쇼핑에 대한 광주시의 행정조치 분노”

최종수정 2016.02.22 09:49 기사입력 2016.02.22 09: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광주광역시가 롯데마트 광주월드컵 점 불법전대와 관련 롯데쇼핑 측이 제시한 개선계획에 대한 수정안을 요구한 가운데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광주경실련)은 “대기업 유통재벌에 대한 광주시의 행정조치가 고작 진전된 계획서 재요구라는 점에서 안타까움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광주경실련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주시는 진전된 계획서를 재 요구한 이유로 롯데쇼핑 측이 불법 무단전대 행위의 제거계획 등에 대한 내용이 미흡하고 제거 의지도 충분치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내용이 미흡하고 제거의지가 없다고 판단됐다면 불법행위에 대해 즉시 고발하고 계약해지 등 강력한 조치를 치하면 될 일인데 또 다시 기회를 준 것은 대기업에게만 관대하다는 광주시의 행정이 오해가 아니라 현실이라는 것을 그대로 보여줄 뿐이다”고 강조했다.

광주경실련은 “현 시점에서 광주시와 윤장현 시장의 진의가 무엇인지 정말 궁금하다”며 “광주시의 재정이 어렵다고 하지만 법과 원칙을 져버려 가며 롯데쇼핑에 사회공헌을 구걸해야 하는 처지인지 몹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시는 현재 시민들에게 사과를 해야 할 것은 롯데쇼핑보다 광주시의 무책임하고 답답한 행정에 대한 사과가 우선이다”며 “광주시는 지금 당장 롯데쇼핑의 불법행위에 대한 재 유권해석을 요청하고 계약위반에 따른 계약해지 등 법과 원칙을 지켜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경실련은 롯데쇼핑 월드컵점 불법행위 및 계약위반 사항에 대한 광주시의 그간의 행정집행 과정과 관련 공무원들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 할 계획이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