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천서 백골상태 여중생 시신 발견…목사 아버지 체포

최종수정 2016.02.03 12:56 기사입력 2016.02.03 12: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경기도 부천에서 백골 상태의 여중생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 여중생의 아버지인 목사 A(47)씨가 딸을 때려 숨지게한 것으로 보고 A씨와 계모 B(40)씨를 3일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다.

부천 소사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3월17일 부천 자신의 집에서 여중생인 막내딸 C(14)양을 때려 숨지게 한 뒤 1년가량 시신을 작은 방에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양의 시신은 이날 오전 9시께 경찰이 A씨 집을 압수수색할 당시 작은 방에 이불이 덮인 채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경찰에서 "딸이 사망한 당일 저녁쯤 훈계를 했고 아침에 일어나 보니 죽어 있었다"며 "이불로 덮어놨는데 냄새가 나 방향제를 뿌려두고 집에 방치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러나 A씨가 딸을 훈계하는 과정에서 폭행을 했거나 평소 학대가 있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C양이 사망한 지 보름가량 뒤인 지난해 3월 31일 경찰에 "딸이 가출했다"며 신고했다. 목사인 A씨는 모 신학대학교의 겸임교수로 일하고 있으며 1남 2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C양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정확한 사망 시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