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판막질환 태아…엄마 뱃속서 풍선으로 치료

최종수정 2016.02.02 10:54 기사입력 2016.02.02 10:54

댓글쓰기

서울아산병원, 국내에서 처음으로 성공시켜

▲서울아산병원 태아치료센터 원혜성 교수(왼쪽 두번째)팀이 태아에게 풍선확장술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태아치료센터 원혜성 교수(왼쪽 두번째)팀이 태아에게 풍선확장술을 시행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선천적으로 심한 판막질환을 갖고 있는 태아는 출생 후 여러 번의 가슴을 여는 심장수술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이젠 출생 전에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출생 이전 엄마 뱃속에서 좁아진 판막을 풍선으로 넓히는 시술이 가능해져 국내 태아치료 분야에 새로운 장을 열었습니다.

이번 시술의 가장 큰 장점은 아기가 태어나서 여러 번의 심장수술을 받지 않아도 된다는 겁니다. 그만큼 아기뿐 아니라 지켜보는 주변 사람들의 고통이 줄어들겠죠.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원혜성·이미영 교수와 소아심장과 김영휘 교수팀은 선천성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을 앓고 있는 29주의 태아에게 최근 엄마 뱃속에서 대동맥판막 풍선 확장술을 시행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이란 심장의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를 연결하는 문인 대동맥판막이 좁아져 정상적으로 열리지 않는 것을 말합니다. 심부전 등이 발생하고 심장기능이 떨어지는 질환으로 선천성일 경우 임신 20주 전후에 산전 초음파로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진단은 비교적 쉬운데 지금까지 태아에서는 마땅한 치료 방법이 없었습니다. 출생 후에 치료를 하려면 상태가 이미 악화된 경우가 많았습니다. 여러 번에 걸쳐 가슴을 절개하는 심장 수술을 받아야 하는 어려움이 뒤따랐습니다.
34세 서 모씨는 임신 24주에 정기 검진에서 뱃속의 태아가 선천성 대동맥판막협착증이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씩 태아의 심장상태를 확인했습니다. 태아의 대동맥판막협착증은 점점 중증으로 진행돼 출산 이후 아이는 치료를 위해 여러 번의 심장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죠.

원혜성 교수와 이미영 교수는 태아의 심장을 초음파로 확인하면서 엄마 배를 통과해 태아의 대동맥판막까지 카테터를 삽입한 뒤 소아심장과 김영휘 교수의 도움으로 풍선을 부풀려 좁아진 판막을 넓히는 시술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행했습니다.

시술은 약 30분 정도 진행됐고 이를 통해 태아의 좁아진 대동맥판막이 넓어지면서 심장기능이 73%(50% 이상이면 정상)까지 회복했고 추가 심장수술도 시행할 필요가 없게 됐습니다. 태아의 판막 풍선 확장술은 1991년에 영국에서 처음 시작됐습니다. 현재 미국 보스턴 어린이 전문병원에서 가장 많은 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서울아산병원은 이번 태아치료를 위해 산부인과와 소아심장과, 신생아과, 마취통증의학과가 함께 시술 전 시뮬레이션 등의 철저한 사전 준비를 해왔습니다. 유기적 협진를 통해 국내 첫 태아의 판막 풍선 확장술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원혜성 서울아산병원 태아치료센터 교수(산부인과)는 "선천성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은 일찍 진단이 되더라도 마땅한 치료 방법이 없어 출생 후 여러 번의 심장수술을 받았다"며 "앞으로 태아 때 조기치료를 통해 신생아 심장수술에 대한 부담과 부모들의 걱정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04년 국내 최초로 문을 연 서울아산병원 태아치료센터는 연간 4800여건의 정밀초음파를 시행하고 있으며 태아션트수술 370건, 태아 고주파용해술 60건, 태아수혈 102건, 태아내시경을 이용한 쌍태아 수혈증후군 레이저 치료 106건을 포함해 1100례 이상의 풍부한 태아치료 경험을 가진 국내 최대의 태아치료 전문센터입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