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미셀, 울산 공장 확장이전에 9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16.01.29 15:02 기사입력 2016.01.29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파미셀(김현수·김성래 대표)은 울산광역시에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의 신축 및 확장 이전을 위해 90억원을 투자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파미셀은 지난해 9월 울산시 온산산업공단에 3000평 규모의 공장용지를 51억 원에 매입하기도 했다.

파미셀은 올해 1분기부터 착공에 들어가 내년 하반기까지 준공을 완료한 뒤 본격적인 생산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투자는 증가하는 원료의약품(Nucleoside, mPEGs 등) 수주물량을 맞추기 위한 조치로, 현재 파미셀 울산공장은 원료의약품 생산으로 인해 풀 가동 중이며, 향후 증가하는 주문을 대처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김성래 대표는 “작년부터 기존 주 고객인 독일의 머크(Merk), 미국의 써모피셔(Thermo-Fischer)로부터 뉴클레오사이드(Nucleoside)에 대한 수주량이 대폭 증가하고 있다”며 “뉴클레오사이드는 유전자진단시약과 유전자치료제 신약의 주 원료로 쓰이며 유전자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당사의 뉴클레오사이드에 대한 수주 규모도 증가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올해는 미국 넥타(Nektar), 벨기에의 다국적 제약사UCB에 mPEGs 납품도 예정되어 있어 생산시설확대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으며 “이번 공장신축은 파미셀의 수익창출과 지속성장에 기여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