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비의 변신은 무죄…통통한 바비인형 나온다

최종수정 2016.01.29 10:20 기사입력 2016.01.29 10:20

댓글쓰기

마텔사가 새로 출시한 바비인형. 가운데 통통한 바비 인형 양 옆으로 키가 큰 바비인형이 서 있다. 오른쪽 끝에는 아담한 바비인형이다.(마텔 홈페이지)

마텔사가 새로 출시한 바비인형. 가운데 통통한 바비 인형 양 옆으로 키가 큰 바비인형이 서 있다. 오른쪽 끝에는 아담한 바비인형이다.(마텔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통통한 바비 인형이 나온다. 아담하거나 키가 큰 바비 인형도 새로 출시된다.

1959년 바비 인형 첫 출시 이후 처음 바비의 몸매가 다양해지는 셈이다.

미국 시사주간 타임은 바비 인형 제작사 미국 마텔이 올해 다양한 몸매의 바비 인형을 출시한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통한 바비인형 시리즈(마텔 홈페이지)

통통한 바비인형 시리즈(마텔 홈페이지)


바비 인형은 지난 57년 간 전 세계 여자 아이들의 '아름다움'의 상징이었다. 바비처럼 긴 팔다리와 잘록한 허리는 미의 상징으로 부상했고 여자 아이들 사이에선 이를 따라 하는 바비 신드롬(Barbie Syndrome)까지 생겼다.

이런 바비의 판매량이 최근 8분기 간 두 자릿수의 감소세를 보였다. 바비의 판매량이 주춤한 사이, 겨울왕국의 주인공 엘사와 안나 인형 판매량이 바비를 제쳤다.

이에 마텔은 지난해부터 바비의 변신을 시작했다. 다양한 피부색과 눈의 색, 얼굴의 형태를 가진 바비가 등장했다.
키가 큰 바비인형 시리즈(마텔 홈페이지)

키가 큰 바비인형 시리즈(마텔 홈페이지)


리처드 딕슨 마텔 최고경영자(CEO)는 "오늘날 바비는 여자아이들이 무엇을 보고 있는가를 대변한다"며 바비의 변신 이유를 설명했다.
다른 마텔 관계자는 새 인형에 대해 "여자아이들에게 다양한 피부색과 몸매, 얼굴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제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바비 인형의 판매량 감소는 단순히 바비의 몸매에 의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며 게임이나 전자기기들의 범람이 인형 판매 부진을 불러왔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담한 크기의 바비 시리즈(마텔 홈페이지)

아담한 크기의 바비 시리즈(마텔 홈페이지)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