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선수 지갑을 열었더니~"

최종수정 2016.01.29 09:03 기사입력 2016.01.29 09:03

댓글쓰기

보통 5만원 이하 "팁 주려고", 미켈슨은 970만원 "현금이 좋아"

투어 선수들은 일반인보다 오히려 더 적은 돈을 갖고 다닌다. 사진=골프다이제스트

투어 선수들은 일반인보다 오히려 더 적은 돈을 갖고 다닌다. 사진=골프다이제스트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선수들의 지갑에는 돈이 얼마나 들어 있을까?"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의 지난해 수입은 5300만 달러(635억원)에 달했다. 투어에서 2300만 달러, 여기에 스폰서수입 3000만 달러를 더해 2015년 골프선수 소득 랭킹 1위다. 사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동할 정도면 대부분 '백만장자'들이다. 월드스타들의 지갑이 궁금한 이유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최근 "일반인보다 더 적은 돈을 갖고 다니기도 한다"며 "현금은 라커룸 등에서 서비스를 받을 때 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라고 전했다. 잭 존슨(미국)은 실제 "평소에는 100~300달러 정도"라며 "내 캐디 데이몬 그린(800달러)이 더 많다"고 했다. 2013년 머니매거진에 따르면 1~40달러가 42%로 가장 많았고, 41~99달러(30%)와 100~199달러(17%), 200달러 이상(11%) 순이었다.

지난해 5230만 달러(628억원)의 수입을 올린 필 미켈슨(미국)은 반면 '현금 소지 넘버 1'으로 유명하다. 지난해 메모리얼토너먼트 당시에는 8100달러(972만원)나 있었다. 남을 위한 배려 때문이다. "카드로는 팁을 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뮤어필드골프장에서 핫도그를 산 뒤 직원에게 팁을 100달러나 준 적이 있다. "나를 위해 봉사하는 사람들을 챙기는 건 즐거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마크 오메라(미국) 역시 현금을 선호하는 편이다. 지갑에 보통 750달러가 있다. "300달러 이하면 마음이 불안하다"며 "카드를 쓰는 것보다 현금이 좋다"고 말했다. '빅 이지' 어니 엘스(남아공) 700파운드(119만원), '살아있는 전설' 잭 니클라우스(미국) 300~700달러로 '현금파'다. 니클라우스는 150달러 이상은 신용카드, 그 이하는 현금 결제를 한다는 원칙이 있다. 데이비드 러브 3세(미국)는 500달러, 애덤 스콧(호주)은 300~400달러다.
여자선수들은 상대적으로 '소박'하다. '핑크공주' 폴라 크리머(미국)의 200달러가 오히려 많은 편이다. "차에 기름을 넣거나 배고플 때 스낵을 사기 위해서"라고 용도를 소개했다. 모건 프레셀(미국)은 150달러, 제시카 코다(미국)는 불과 40달러를 갖고 다닌다. 오스틴 언스트와 리젯 살라스(이상 미국)는 프로암 때 내기 용도로 각각 14달러, 10달러를 지갑에 넣는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