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LPGA "차기 회장은 누구?"

최종수정 2016.01.27 19:21 기사입력 2016.01.27 19:20

댓글쓰기

구자용 회장 '경영 전념', 3월 정기총회서 새 회장 선출

KLPGA "차기 회장은 누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연임하지 않겠다."

구자용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회장(사진)이 경영에 전념한다. 27일 KLPGA 이사회에서 "지난 4년 동안 한국여자프로골프가 전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스포츠로 자리매김하는데 일조해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제는 회장직에서 물러나 기업 경영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2013년 3월 12대 회장에 추대돼 당시 파행을 연출하던 KLPGA의 내부 갈등을 봉합하는 동시에 투어 규모를 두 배 이상 늘리는 등 혁혁한 공을 세웠다. 선종구 전 회장이 돌연 사퇴한 이후 세 차례나 회장을 선출했지만 전부 무효 처리돼 '절차상의 하자'로 법원의 철퇴까지 맞았고, 결국 법원에서 선임한 변호사가 직무 대행을 맡는 최악의 사태를 빚었던 시점이다.

구 회장은 그러나 회원 소통 및 화합에 앞장섰고, 투명한 협회 운영을 통해 곧바로 KLPGA를 정상화시켰다. 19개 대회 총상금 100억원 규모의 투어는 지난해 기준 29개 대회 185억원(29개 대회)으로 크게 늘어났다. 선수 기량 발전을 위해 2, 3부투어 활성화 등 시스템을 정착시켰다는 점 역시 높이 평가받고 있다. 차기 회장은 오는 3월29일 정기총회에서 선출될 예정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