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19신고 명절 연휴기간 최다…지난해 인천서 하루평균 1395건

최종수정 2016.01.27 10:42 기사입력 2016.01.27 10: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지난해 인천에서 119신고 전화가 가장 많았던 때는 설·추석 명절 연휴기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다음날인 9월28일 하루 동안 119종합상황실로 3184건이 신고 접수돼 1년 중 가장 많은 신고건수를 기록했다.
설 연휴기간(2월18~20일)에도 1일 평균 2439건이 접수돼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아 떠난 유동인구 증가가 신고건수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인천지역 119종합상황실에 걸려온 전화는 모두 50만9231건으로 1일 평균 약 1395건, 시간당 약 58건으로 집계됐다.

월별로는 추석 명절이 포함된 9월이 4만8483건(8.9%)으로 가장 많았고, 요일별로는 휴일인 일요일이 평균 1524건(15.6%)으로 가장 많았다.
또 시간대별로는 퇴근시간대인 오후 6~7시 사이가 2만8435건(5.6%)으로 가장 많았고, 새벽시간대인 오전 5~6시 사이는 7957건(1.6%)으로 가장 적었다.

한편 응급처지 전화 상담과 병·의원 안내 업무를 주로 하는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는 지난해 5만7190건이 신고 접수돼 1일 평균 약 157건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접수시스템 개선과 허위신고 근절 홍보로 전체 신고건수는 감소하는 추세"라며 "긴급 환자의 빠른 이송을 위해 비응급 환자는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