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계, 김무성 '권력자 발언'에 "부적절하다" 비판

최종수정 2016.01.27 07:49 기사입력 2016.01.27 0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은 26일 김무성 대표가 지난 18대 국회의 국회선진화법 통과 당시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권력자가 찬성으로 돌자 반대 의원들이 찬성으로 돌아섰다"고 말한 데 대해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구체적으로 지목하진 않았으나 맥락상 '권력자'가 당시 당 비대위원장인 박근혜 대통령을 지칭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면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친박 핵심 윤상현 의원은 "나는 의총에서 반대한다고, 잘못됐다고 발언했다. 본회의장에서도 반대 투표했다"며 "나는 대통령을 모시는 사람이다. 대통령 뜻이 찬성이었다면 내가 반대를 눌렀겠나, (김 대표의) 말은 잘못됐다"고 김 대표를 비난했다.

친박계 핵심 관계자는 "국회선진화법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을 당시 찬성표를 던진 의원이 127명인데 그 가운데 55명이 바로 전달에 치러진 총선에서 낙마한 상태였다"며 당시 비대위원장인 박 대통령의 눈치를 봤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한 친박계 의원은 "아무리 (권력자의 영향력을 배제한) 상향식 공천제의 당위성을 강조하기 위해 쓴 표현이라고 할지라도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다만 최근 노동개혁 법안을 비롯한 쟁점법안 처리를 위해 당력을 집중하는 동시에 20대 총선을 앞두고 단합을 강조하는 당내 분위기를 반영한 듯 확전은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다른 친박계 의원은 "지금은 당이 힘을 모아야 할 때인데 분열되는 모습을 보이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모든 것을 갈등구조로 몰아서 싸움을 붙여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