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민 주도형 ‘순천로컬푸드’ 4월 출범

최종수정 2016.01.25 13:10 기사입력 2016.01.25 13: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경필]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참여하는 시민주도형 ‘순천로컬푸드’가 오는 4월 출범한다.
순천시는 도·농 통합 복합도시의 장점을 살려 순천형 로컬푸드 출범을 위해 지난 2년여에 걸쳐 준비를 해왔다.

순천형 로컬푸드는 일반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관이나 생산자 주도의 로컬푸드가 아닌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참여하는 시민 주도형 로컬푸드 사업이다.

시는 오는 4월20일 법인을 출범시켜 생산자와 소비자가 상생하는 전국 표준모델로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순천형 로컬푸드 출범…시민주주 모집 중

농가에는 농산물 가격 안정을 통한 소득 증대와 도시 소비자들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하는 로컬푸드 육성을 위해 2014년 4월 ‘순천 로컬푸드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사업 추진에 나섰다.

그동안 생산자와 소비자 조직화를 위한 시민교육을 3개 분야 5292명에 대해 실시했으며 직거래 장터를 58회 운영했다.

지난해 10월 1일 로컬푸드 법인 설립 조례를 제정하고 로컬푸드 주주모집 시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민간 주주모집에 나섰다.

민·관 공동 출자법인 가칭)순천로컬푸드㈜는 생산자와 소비자, 사회단체 등이 다수 참여하는 농업회사법인으로 시민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공동 협력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법인 설립을 위한 자본금 총 9억원 중 순천시가 출자 예정인 4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5억원에 대한 민간자본 확보를 위해 주주모집을 하고 있으며 현재 5억300만원이 모집됐다.

순천로컬푸드㈜는 2월 이사회 구성 및 창립총회를 거쳐 직매장과 농가 레스토랑을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로컬푸드 직매장·농가레스토랑 운영

순천시는 순천만국가정원 동문 마을기업관에 로컬푸드 직매장을 4월에 개장할 계획이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직매장과 농가레스토랑으로 운영되며 500만 바잉파워를 지역경제 활성화로 연계해 나가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티투어와 헬스투어 관광객이 로컬푸드 직매장을 경유하는 코스 신설, 해룡천변 주차장 이용 관람객 동선 정비, 국가정원 입장권 뒷면 직매장 홍보문구 삽입 등을 검토하고 있다.

무엇보다 직매장의 관광지 특성을 고려해 휴대가 용이한 소포장, 즉석에서 먹을 수 있는 테이크아웃 패키지 형식의 주전부리, 과일컵 등을 판매 확대할 계획이며 로컬푸드 직매장 이용 고객에게는 농가레스토랑 할인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선호하는 농산물의 안정적인 공급, 생산 품목의 다양화를 위해 생산농가의 조직화와 역량강화 교육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안전성 확보를 위해 생산농가 선정 단계부터 토양, 수질, 가공공정, 잔류농약 등 위해요소에 대해 단계별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중이다.

순천시는 로컬푸드 직매장을 내년에는 2호점, 2018년에는 3호점을 개장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로컬푸드 식당 지정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특화거리로 조성하고 특화거리에 문화·예술·힐링 체험을 공유 차별화된 명품 거리로 육성할 예정이다.

또 시내권 관광객 접근이 쉬운 중·소형 마트에 로컬푸드 판매코너를 시범 설치하는 계획도 고려하고 있다.


최경필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