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전선, 미국·캐나다서 1억달러 규모 해저 케이블 사업 수주

최종수정 2016.01.21 09:07 기사입력 2016.01.21 09: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LS전선이 미국·캐나다에서 1억달러 규모의 해저 송전 케이블 교체·설치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두 사업 모두 턴키(일괄수주계약)으로 진행된다.

LS전선은 21일 최근 미국과 캐나다에서 총 1억 달러 규모의 해저 송전 케이블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먼저 LS전선은 미국 뉴욕 전력청(NYPA)과 4700만 달러(약 570억 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LS전선은 뉴욕시와 버몬트주 사이에 있는 샴플레인 호수에 해저 케이블을 설치하게 된다.

이는 지난 1958년과 1970년에 가설된 기존 해저 케이블을 교체해 전력 수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LS전선은 이번 케이블 공급 계약 체결에 이어, 전력 인프라가 노후된 미국 전역의 케이블의 교체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회사측은 보고 있다. 송전 케이블 수명은 평균 30~50년 정도다.

이와 함께 LS전선은 캐나다에서도 5400만 달러(약 650억 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신규 설치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이 케이블은 캐나다 본토에서 남동부 프린스 에드워드 섬에 전력을 보내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윤재인 LS전선 대표는 "LS전선은 2006년 국내 최초로 미국에 초고압 케이블을 수출한 후 지난 10년간 쌓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북미 해저 케이블 시장에도 성공적으로 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LS전선은 강원도 동해시에 아시아 최대 규모이자 국내 유일의 해저 케이블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LS전선은 세계 해저 케이블 시장이 해상풍력단지 건설, 국가간 전력망 연계, 해상 오일·가스 개발 등으로 2018년에는 현재의 2배인 8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