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훈 前 서울시장, 종로 출마 선언…"새누리당 입장에서 쉽지 않아"

최종수정 2016.01.17 17:24 기사입력 2016.01.17 17:24

댓글쓰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사진=아시아경제DB

오세훈 전 서울시장.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험지 출마'를 요구 받았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4·13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다.

17일 오 전 시장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종로구에 출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 전 시장은 "우리 새누리당은 유독 종로에서 지난 5년간, 19대 총선을 비롯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18대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등 총 4번의 선거에서 연이어 패배하는 아픔을 겪었다"며 "새누리당 입장에서는 결코 쉽지 않은 곳"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재임기간 동안 종로에 각별한 애정을 갖고 지속적 정책을 펼쳤지만 정작 서울의 심장이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게 아직도 낙후된 곳이 많고 도심 상관이 정체돼 있다"며 "시정운영 경험을 종로에 쏟아 부어 서울의 경제를 살리고 대한민국 경제를 견인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본인의 최종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종로는 박진 새누리당 전 의원, 정인봉 당협위원장이 출사표를 던진 상황이며, 현역 지역구 의원은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