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터 슈라이어 "신형 K7은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

최종수정 2016.01.17 09:15 기사입력 2016.01.17 09:15

댓글쓰기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사장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사장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사장이 K7 홍보에 적극 나섰다. 이달말 출시하는 올 뉴 K7은 기아차가 2009년 1세대 모델을 출시한 뒤 7년만에 선보이는 풀체인지 모델로 슈라이어 사장은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을 맡고 있다.

17일 슈라이어 사장은 올 뉴 K7 브랜드 사이트 영상 인터뷰를 통해 직접 신차 디자인 소개에 나서며 "신형 K7은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슈라이어 사장은 "올 뉴 K7은 고급스러움이라는 디자인 핵심 콘셉트를 바탕으로 완성된 품격 있는 세단"이라며 "이 차는 디자인의 미래이자 전 세계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기아차를 알리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올 뉴 K7은 어느 방면에서 바라봐도 일관되고 완벽하게 고급스러워 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이어 "굉장히 성공적인 디자인을 갖췄던 1세대 K7보다 더욱 발전하고 싶어서 더 고급스럽고 남성스러운 앞모양을 구현했고 전체적으로 차를 쭉 늘려 더 위엄 있고 품위 있게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세단 디자인에서 가장 중요한 점을 '멀리 떨어져서 바라봤을 때도 멋있는 차'로 꼽았다. 올 뉴 K7은 'Z'형상의 램프가 특징이다. 슈라이어 사장은 "헤드램프와 리어램프에 적용된 'Z'형상은 차량의 전반적인 연결감과 통일감을 완성시킨 중요한 디자인 요소"라면서 차량이 더 웅장하고 고급스러워 보일 수 있게 한 디자인 포인트로 좌우 램프 사이를 연결하는 '크롬 라인'을 꼽았다. 이어 "올 뉴 K7은 나에게 매우 자랑스러운 차"라며 "고객들도 올 뉴 K7을 실제로 보면 더욱 멋지다고 느낄 것"이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 뉴 K7 외관 디자인 공개 이후 디자인에 대해 궁금해하는 고객들과 적극 소통하기 위해 인터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