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용석, 잠잠하다 했더니… 종편 패널 줄줄이 고소

최종수정 2016.01.12 17:27 기사입력 2016.01.12 17:27

댓글쓰기

사진= TV조선 제공

사진= TV조선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강용석 변호사가 또 다시 고소를 시작했다. 강 변호사 측은 12일 종합편성채널 출연 패널들이 자신을 상습적으로 비방했다며 선관위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용석의 법률사무소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종편방송에 출연해 상습적으로 강용석 변호사를 비방해온 패널 등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죄 또는 후보자 비방 죄로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D일보 논설위원 정모씨는 지난해 11월 ‘박원순 시장 부친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일을 했다’, ‘박 시장에게 여자가 있다’, ‘박 시장 부인이 별거한다’ 등의 소문의 진원지로도 강용석 변호사가 꼽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두문연구소 부소장 서모씨는 지난 10일 ‘언론플레이로 흥한 자 언론플레이로 망한다’, ‘강용석 전 의원하고 도도맘이야 이런 스캔들로 지지도도 얻고 인지도도 얻어서 연예계 진출하고 정계 진출한다고 하지만 도도맘 남편하고 강용석씨 부인은 어떻겠습니까? 그분들이 겪는 피눈물과 고통에 대해서 고민해 봐야 될 것 같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상습적으로 허위의 사실 또는 사실을 적시해 강 변호사를 비방했다”며 통합민주당 전 대변인 박모씨, 위즈덤센터 연구원 황모씨, 포커스컴퍼니 민모씨 등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 또는 후보자 비방죄로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