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프라이즈' 레이건 저격 사건의 원인은 조디 포스터?

최종수정 2016.01.10 11:18 기사입력 2016.01.10 11:18

댓글쓰기

서프라이즈 조디 포스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서프라이즈 조디 포스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미국의 전 대통령인 로널드 레이건 저격 사건의 비화가 공개됐다.

10일 오전 방송된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이하 서프라이즈)'에서는 '그 남자의 이유' 편이 그려졌다.

1981년 3월 30일, 미국 워싱턴 D.C.의 한 호텔에서 40대 대통령 로널드 레이건이 저격범의 총에 맞고 쓰러졌다. 보좌관인 백악관 대변인과 경호원, 경찰 등도 총상을 입었고 네 사람은 수술 후 목숨을 건졌다.

현장에서 체포된 저격범은 25살의 존 힝클리라는 남자였는데, 그가 대통령을 저격한 이유는 뜻 밖에도 조디 포스터 때문이었다.

조디 포스터는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만 2번이나 수상하는 할리우드 최고의 연기파 배우다. 저격 사건 당시 조디 포스터는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었고, 존 힝클리는 그의 광팬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존 힝클리는 조디 포스터를 쉽게 만나지 못해 좌절했고, 그가 처음으로 조디 포스터에 매력을 느꼈던 영화 '택시 드라이버'를 떠올렸다. 영화 속 남자 주인공이 대통령 후보를 암살하는 장면을 보고 자신도 똑같이 대통령을 저격하면 그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 것.

그의 타깃은 당시 대통령이었던 지미 카터였다. 하지만 경호원들은 수상한 행동을 보인 그를 불법 무기 소지 혐의로 체포했고, 계획은 무산됐다.

존 힝클리는 위험한 계획을 포기하지 않았다. 새롭게 로널드 레이건이 대통령으로 선출되자, 새로운 타깃으로 정하고 저격을 준비했다. 그리고 1981년 조디 포스터에게 범행 예고 편지를 보낸 후 로널드 레이건을 저격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그는 1982년 재판을 받았지만, 정신 이상의 이유로 교도소가 아닌 정신병원에 수용됐다.

한편 이 사건으로 인해 조디 포스터는 한 동안 외부활동을 하지 못했다. 조디 포스터는 19년이나 지난 뒤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다시는 떠올리기 싫은 기억"이라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