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본료 없앤 우체국 알뜰폰, 출시 첫날 '대박'

최종수정 2016.01.04 21:18 기사입력 2016.01.04 21:18

댓글쓰기

우체국알뜰폰

우체국알뜰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기본료 없이 출시된 우체국 알뜰폰이 첫날부터 크게 인기를 끌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는 A ZERO 상품이 출시 첫날인 4일 총 4800명의 가입자를 모았다고 밝혔다.

A ZERO는 기본요금 없이 매월 50분 동안 공짜로 음성통화를 할 수 있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기본요금이 없기 때문에 매월 50분 정도만 통화를 한다면 아예 무료로 휴대전화 사용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우체국 알뜰폰은 하루 500여명이 가입했던 것이 평균적이었지만 이날 하루 단일 요금제에만 4800여명이 가입하는 기염을 토했다.
우본은 이날 A ZERO 외에도 기본요금 6000원에 음성 230분, 문자 100건, 데이터 500M를 주는 A 6000, 월 3만9900원에 음성, 문자, 데이터 10GB 등을 제공하는 EG 데이터선택 10G 399 등 다양한 요금제를 선보였다.

이날 하루 개별 요금제 가입자를 합한 총 가입자 숫자는 8713명으로 평소 보다 16배 정도 증가한 수치다.

종전까지 우체국 알뜰폰은 온오프라인 구분없이 10개업체가 각 3종씩 30개를 판매했으나 올해부터 온라인 전용상품이 30개 추가되면서 상품 선택의 폭도 훨씬 다양해졌다.

단말기 선택의 폭도 넓어졌다. 우체국 알뜰폰 전용 폴더폰 단말기도 3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스마트폰 위주로 휴대전화 단말기 시장이 변화하면서 폴더폰을 구하기가 어려워 우체국 알뜰폰 제휴업체가 직접 기획하고 제작했다.

또 좋은 성능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루나폰도 우체국 알뜰폰에서 구입할 수 있다.

김기덕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체국 알뜰폰의 상품이 온·오프라인을 합쳐 60종까지 다양화됐다"면서 "국민 가계통신비 절감과 중소업체 경쟁력 강화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