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포 시내버스 노선개편안, 혈세만 낭비?

최종수정 2016.01.04 15:38 기사입력 2016.01.04 1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윤선]

수천만원 들인 연구용역 결과 최종보고…시행 여부 불투명

목포시가 발주한 시내버스 노선개편 연구용역의 실행 여부가 불투명해 혈세만 낭비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목포시는 지난해 8월 시민 편의 증대와 시내버스 운영회사에 지원하는 적자보전(2015년 기준 28억원)을 줄이기 위해 시내버스 노선개편 연구용역(용역비 4047만원)을 발주했다.

이후 5개월의 용역 기간을 거쳐 지난달 22일 시청 상황실에서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에 따르면 비수요·적자 시외계 노선과 중복노선의 구조 조정으로 2015년 기준 약 50억원, 2016년 추산 54억원의 순손실을 20.6%의 개선해 연간 11억1500만원의 경상수지 개선이 예상된다.

목포시는 이에 앞서 2007년에도 ‘시내버스 노선개편 및 무료 환승제’를 위한 용역을 시행해 운송이익에서 7억9200만원의 경영개선이 예상됐으나 용역 결과대로 시행되지 못해 혈세만 낭비했다.
당시 노선이 폐지되거나 조정되는 구간에 사는 일부 주민들이 지역구 시의원을 내세워 반대함으로써 결국 전문기관에 수천만원을 들여 얻어낸 용역 결과물을 실행도 못하고 사장시켰다.

이뿐 아니다. 2014년 9월에도 중앙시장을 지나는 노선버스가 도로 협소 및 불법주차로 인해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자 당시 지역구 시의원들과 주민공청회를 거쳐 행정개선 명령을 통해 버스운행을 중지했지만 시행 3일 만에 지역구 시의원과 일부 주민의 항의로 원상복구됐다.

결국 주민의 표를 의식한 일부 시의원의 부당한 압력이 객관성과 일관성이 담보되어야 할 목포시 행정을 식물행정으로 만들었고, 당시 목포시장과 담당 공무원들이 직무를 유기했다는 비난을 샀다.

이에 대해 중앙시장 인근 주민은 "2014년에도 주민공청회를 통해 결정된 행정이 3일만에 원상복구 됐다”며 “행정을 펼칠 때는 신중히 결정해야 하고, 일단 결정이 됐다면 일관성 있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수천만원의 혈세를 투입한 용역이 일부 시의원의 입김과 일부 주민의 반대로 무용지물이 된다면 이런 용역을 목포시가 왜 하는지 모르겠다”며 “전문가에 의해 진행된 용역이 무시되는 목포시 행정은 혈세만 낭비하는 식물행정”이라고 비난했다.

이와 관련 목포시 담당자는 "2007년과 2014년 두 건 모두 시민공청회를 통해 결정된 것으로 안다”며 “전문가에 의해 장기간에 걸쳐 조사되고 보고된 용역 결과가 일부 시민에게 다소 불편이 있더라도 반드시 시행되어야 시민 편의 증대와 목포시의 재정적자를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김윤선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