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지난해 내수 8만·수출 최고치 기록(상보)

최종수정 2016.01.04 13:56 기사입력 2016.01.04 13: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해 총 23만여대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특히 내수시장에서 8만대를 돌파했고 수출 부문에서는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4일 르노삼성은 지난해 내수 8만17대, 수출 14만9065대 등 2014년 대비 34.9% 늘어난 총 22만9082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수출 부문에서는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면서 올 해 더 큰 폭의 성장세를 예고했다.

12월 내수판매의 경우 전월 대비 70.4% 늘어난 1만235대를 판매해 지난 해 처음으로 월 1만대 판매를 넘어섰다. 내수시장에서는 QM3를 필두로 SM3와 SM5, SM7 전 라인업이 올해의 월간 최대 판매기록을 넘어서면서 두루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

이중 SM7 LPe 모델이 큰 호응을 받으면서 전년 동월 대비 225.3% 늘어난 2134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은 오는 3월 출시를 앞둔 중대형 세단 신모델을 비롯한 다양한 신차를 출시할 계획으로 올해 내수 판매 실적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12월 수출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15.3%가 늘어난 1만5320대를 기록했다. 총 1만4030대를 선적한 닛산 로그가 12월 수출을 주도했다. 2015년 수출 누계는 총 14만9065대로 전년 대비 65.9%가 증가하면서 역대 최고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닛산 로그 모델은 2014년 2만6467대에서 344.2% 이상 증가한 11만7560대를 수출, 당초 목표였던 연 8만대 규모를 크게 넘어서면서 르노삼성의 실적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맡았다.
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부사장은 "2015년은 새로운 디자인 변경 모델에 대한 꾸준한 판매신장과 QM3의 인기 지속, 고객 서비스 강화 등에 초점을 맞추고 2016년의 도약을 준비하는 한 해였다"며 "올 해는 새롭게 출시되는 신차를 통해 라인업을 대폭 강화해 내수 3위의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