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종규 코리안리 사장 "올해 상하이 지점 설립‥해외진출 가속페달"

최종수정 2016.01.04 14:45 기사입력 2016.01.04 14:45

댓글쓰기

 원종규 사장

원종규 사장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코리안리재보험이 올해 경영시계를 '해외'에 맞추고 해외 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내기로 했다.

원종규 코리안리 사장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세계 보험시장의 메카인 영국 런던 로이즈 마켓에 진출한 데 이어 올해는 중국 상하이에 지점을 설립할 계획"이라며 "올해는 '비전 2050' 이후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해외진출 노력이 가속화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전 2050은 반백년의 역사를 지닌 재보험사 코리안리의 향후 성장지도를 담은 중장기 경영비전으로, 2050년까지 글로벌 톱 클래스 재보사 진입, 수재보험료 106조원, 당기순이익 6조4000억원, 해외매출 비중 80% 달성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비전 2050' 시행 첫해였던 2014년 코리안리 는 2억달러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 S&P 'A' 등급 획득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코리안리는 전체 매출의 20%를 해외에서 벌어들이며 사상 최대의 순이익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미 지난해 11월까지 누계 당기순이익 2016억원을 거둬 회기목표 1700억원을 넘어섰다.
코리안리는 올해 수재보험료 7.0%, 보유보험료 7.5% 성장을 목표로 당기순이익 19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원 사장은 "작년 큰 사고가 없다 보니 해외 순이익이 이례적으로 높았다"며 "작년 순이익은 일시적 현상이라는 점을 고려해 올해 목표를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해외사업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날자로 중국 상하이에 지점설립추진단도 파견했다. 추진단은 앞으로 중국 현지 인가 취득 및 연내 영업개시를 목표로 활동을 개시할 예정이다. 원 사장은 "상하이지점 설립으로 코리안리 해외수재 포트폴리오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시장에서의 입지가 더욱 견고해질 것"이라며 "코리안리는 상하이 뿐 아니라 전 세계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을 찾아 점차적으로 해외 거점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