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로 본 4대 금융지주 새해 경영 키워드‥'디지털·글로벌·고객'

최종수정 2016.01.04 11:18 기사입력 2016.01.04 11:18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4대 금융지주 회장들이 새해 예측 불가능한 경영환경을 돌파하기 위한 야심찬 사업 구상을 내놨다.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는 디지털 금융, 비대면 채널 등을 통한 새로운 시장 선도를 올해 주된 사업 방향으로 잡았고 하나금융ㆍ농협금융지주는 각각 고객 확보와 글로벌ㆍ핀테크사업을 주요 과제로 선정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연 시무식에서 "경영시스템, 금융서비스, 조직문화까지 모든 부문에서 1등을 만들어야 한다"며 올해 지향할 경영방향으로 새로운 시장 선도, 비대면 채널 경쟁력 제고, 조직 역동성 강화, 강력한 내부통제 등을 꼽았다. 윤 회장은 "자금결제, 보안, 빅데이터와 같은 핀테크로 인해 금융의 영역이 넓어지는 상황에서 새로운 시장을 선점하고 주도해야 한다"며 "자산관리, 기업투자금융(CIB), 자영업자대출과 중소기업대출, 다이렉트 채널, 우량카드회원 등 계열사마다 새로운 수익원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과에 따라 대우받는 풍토를 조성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새해 '거친 개혁'의 핵심 과제로 성과주의 문화 확산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금융당국과 맥을 같이 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2016년 금융산업의 키워드로 디지털금융 등 창조적 혁신과 글로벌 비즈니스를 통한 신성장기회 확보를 꼽았다. 이를 위해 카드 등 주요 계열사별로 핀테크 관련 조직을 확충ㆍ강화하는 등 그룹 전체를 디지털금융체제로 재편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핀테크 사업에서 본격적인 성과를 내라는 게 한 회장의 주문이다. 이에 신한금융은 신한은행의 모바일뱅크 플랫폼인 써니뱅크 처럼 자체 기술과 함께 외부의 기술도 적극 수혈해 핀테크 분야를 강화하는 등 모바일과 핀테크 등을 통해 계열사들을 아우르는 디지털금융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글로벌사업 확대를 위해 성장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네트워크를 확충, 올해 말까지 20개국 170여개 체재를 완성할 계획이다.

하나금융지주는 '고객'에 키워드를 맞췄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일념통천(一念通天)'의 정신으로 손님(고객)의 기쁨을 찾아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직원들을 독려했다. 그는 특히 "계좌이동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다양한 핀테크, 퇴직연금 등 변화와 경쟁이 더욱 격화되는 올해 '하나금융그룹의 생명-고객 기반'의 중요성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하나ㆍ외환은행의 통합으로 그룹이 진용을 갖춰 사실상 새 출발하는 해인만큼 '고객 앞에 하나의 팀'이란 초심을 잃지 말고 고객 확보에 필사적인 노력을 해달라는 의미다.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글로벌 진출과 핀테크 사업의 성과를 지상 과제로 내세웠다. '2020 중기전략'을 5년 앞둔 올해 미래 먹거리로 정한 이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2020년 자산 380조원, 당기순이익 2조원 실현이란 목표 달성도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김 회장은 실천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는 뜻의 '불위호성(不爲胡成)'정신을 강조하면서 새해에는 해외사업과 핀테크에서 원하는 그림을 주도적으로 그릴 것을 주문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