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성백제문화제 '2016년 문화관광축제' 선정

최종수정 2016.01.04 07:16 기사입력 2016.01.04 07:16

댓글쓰기

문화체육관광부 '2016년 문화관광축제' 서울시 유일 선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춘희)의 대표축제인 한성백제문화제가 3년 연속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하는 '2016년 문화관광축제' 에 올랐다.

서울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선정된 것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축제들과 경쟁해 얻어낸 값진 쾌거다.

내년 제16회째를 맞는 한성백제문화제는 2000년전 송파지역에서 찬란한 문화의 꽃을 피웠던 한성백제시대를 재현하는 서울의 대표적인 역사문화축제로 서울시 유일 3년 연속 문화관광축제 선정됐다.

또 ‘세계 축제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피나클어워드에서 4년 연속 금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외적으로 축제의 우수성과 명성을 인정받고 있다.

한성백제문화제는 기존 대표프로그램인 역사문화거리행렬과 한성백제체험마을을 비롯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볼거리로 56만명이 넘는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거리행렬

거리행렬


그 중 올해 처음으로 시도된 몽촌해자 부교와 유등은 이번 축제 최대의 ‘히트상품’이었다.
‘한성백제로 떠나는 꿈의 다리’라는 의미의 몽교(夢橋)라 이름 붙은 부교는 한성백제 및 우리 전래동화를 테마로 한 유등과 함께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며 절대 놓칠 수 없는 축제장 최고의 야간관광 명소로 떠올랐다. 또 기존 천막부스 대신 초가집 형태로 업그레이드 된 한성백제체험마을과 한성백제음식재현전 등 다양한 체험과 즐길거리로 가족 단위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마지막날 역사문화거리행렬에 이어진 ‘동(洞)거리행렬’이었다. 동별로 주민들이 직접 준비한 재미있고 개성있는 행렬이 눈길을 사로잡았고, 비가 세차게 오는 날씨 속에서도 참여주민들이 보여준 열정적인 퍼포먼스도 돋보였다.

이번 행렬에는 8개동에서 무려 1000여 명의 주민들이 참여해 외국의 유명 축제 퍼레이드 못지 않은 열기를 뿜어내며, 주민이 직접 만드는 자생적 축제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한성백제문화제는 성공적인 도심형 역사문화축제로 송파관광의 큰 자산” 이라면서 “서울을 대표하는 축제라는 책임감과 자부심으로 한성백제 고유의 역사문화적 스토리를 특화하고 축제를 관광상품화하여 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갈라퍼레이드

갈라퍼레이드


한성백제문화제는 내년 문화관광축제 선정으로 전국의 수많은 지역축제 중 관광상품성이 높은 축제로 브랜드 인증을 얻었고, 국비 9000만원을 포함해 홍보·마케팅 등 지원도 받게 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