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닛케이 "올봄 미국서 한미일 회담 성사 검토"

최종수정 2016.01.03 16:32 기사입력 2016.01.03 16: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올해 3월 한국·미국·일본 3국 정상회담을 미국에서 개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3월 31일∼4월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안보 정상회의에 참석해 현지에서 박근혜 대통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회담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신문은 지난달 28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의 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안을 미국이 확인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신문은 아베 총리가 올해 봄 주요 7개국(G7) 순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올해 5월26∼27일 일본 미에(三重)현 시마(志摩)시에서 예정된 G7 정상회의에 앞서 참가국을 차례로 방문해 협력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6개국을 두 차례 나눠 순방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올해 여름 예정된 참의원 선거를 겨냥해 G7 정상회의나 한일·중일 관계 개선 등을 외교 활동의 성과로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