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ES 2016] 삼성전자, IoT 기술 접목한 냉장고 등 생활가전 공개

최종수정 2016.01.03 11:00 기사입력 2016.01.03 11:00

댓글쓰기

삼성 패밀리 허브 냉장고

삼성 패밀리 허브 냉장고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 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16'에서 냉장고, 오븐 레인지 등 주방가전 제품에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신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대표적인 주방가전인 냉장고에 IoT 기능을 접목한 '패밀리 허브' 냉장고가 대표적이다. 이 제품은 냉장고 오른쪽 문에 있는 냉장실 오른쪽 도어에 있는 21.5인치 크기의 풀HD 터치스크린을 통해 각 저장실별 기능 설정은 물론 운전 모드와 온도, 습도 등 현재 상태를 그래픽으로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세계 최정상 셰프들과 협업해 개발한 ‘셰프컬렉션 앱’을 통해 셰프들이 직접 전해주는 각종 레시피와 시기별 제철 음식 요리법 등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요리법도 알려준다.

이 제품은 음식과 식재료 관리를 위한 정보 전달 기능과 다양한 편의 기능도 갖췄다.

냉장실 내부에 장착된 2대의 카메라를 통해 도어를 열지 않고도 스크린을 통해 보관 중인 식품을 확인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으로도 냉장고 내부를 볼 수 있어 쇼핑 시 필요한 식재료만 구입할 수 있다. 또 전문 유통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할인 품목 등 최신 쇼핑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보고 필요한 물품을 터치 몇 번으로 간단히 주문할 수 있다.
가족들의 스마트폰에 저장된 일정을 냉장고를 통해 쉽게 공유할 수 있으며, 다양한 메모 효과를 사용해 스크린에 메시지를 남기는 등 가족간 커뮤니케이션에 특화된 여러 기능도 갖추고 있다.

이 밖에도 도어에 2개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해 라디오 청취나 제휴된 음원 사이트에서 음악을 들을 수 있으며, 뉴스·날씨 등의 생활정보도 제공한다. 냉장고에서 조명과 IP카메라 등 다양한 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허브도 함께 지원된다.

'듀얼 도어'로 'CES 2016 혁신상'을 수상한 오븐레인지 제품도 이번에 공개되는 신제품이다. 조리실 상부만 또는 상하부 동시 개폐가 가능해 오븐을 마치 세 대의 오븐처럼 사용할 수 있다.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오븐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쿡탑의 작동 상태까지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기존 제품에 블랙 컬러의 안료를 입히고, 섬세한 패턴을 적용한 디자인으로 고급화한 '블랙스테인리스' 라인업도 선보인다. T9000 냉장고, 패밀리 허브 냉장고, 레인지 후드 역할까지 겸하는 OTR 전자레인지, 듀얼 도어 전기 오븐레인지, ‘워터월’ 식기세척기 제품이 이 라인업에 포함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신제품들은 가족과 주방에서 보내는 시간을 더욱 즐거운 경험으로 변화시켜줄 혁신적인 제품들”이라며, “더욱 편리하고 우수한 제품들을 바탕으로 2016년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