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자동차기자협회, '2016 올해의 차' 후보 15종 선정

최종수정 2015.12.30 15:16 기사입력 2015.12.30 15: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아반떼, 제네시스 EQ900, 임팔라, 티볼리, BMW 뉴 7시리즈,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등이 올해의 차 후보에 올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 29일 회원사 투표로 '2016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후보 15종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15종에는 현대자동차 신형 아반떼와 올 뉴 투싼, 제네시스 EQ900, 기아자동차 신형 K5, 신형 스포티지, 한국GM 쉐보레 임팔라, 쌍용자동차 티볼리, BMW 뉴 7시리즈,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재규어 XE의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 10종과 현대차 쏘나타 1.7 디젤, 쏘나타 1.6 터보, BMW 뉴 3시리즈, 포드 뉴 익스플로러, 아우디 뉴 A6 등 부분변경(마이너체인지) 모델 5종이 선정됐다.

이번 투표에는 국내 40개 통신·신문·방송·전문지 기자로 구성된 올해의 차 평가위원이 참여했다. 투표 대상 차종은 올 한해 국내 출시해 300대 이상 판매된 신차(풀·마이너)로 총 27종이었다.

협회는 내달 초 2차 후보로 선정된 15차종을 대상으로 세부 항목별 평가를 거쳐 3차 후보 7차종을 추린다. 또 월말 최종 현장 시승·투표로 올해의 차를 가려 오는 2월1일 양재동 더케이서울호텔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0년부터 매년 '한국 올해의 차'를 선정해 오고 있는 40개 언론사 자동차 담당 기자 정보 교류 단체다. 역대 올해의 차는 기아차 K5(2011), 현대차 i40(2012), 토요타 캠리(2013), 현대차 제네시스(2014), 기아차 카니발(2015)이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kamja.or.kr)를 참조하면 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