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국 바이어 81%,"한·중 FTA 발효시 한국산 수입확대"

최종수정 2015.12.01 12:58 기사입력 2015.12.01 12:56

댓글쓰기

중국 바이어 81%,"한·중 FTA 발효시 한국산 수입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KOTRA 국회 비준 앞두고 일주일간 조사

-中바이어 81% "한국산 수입확대 또는 수입선 전환"
-수입확대 이유로 관세철폐 따른 가격인하가 64%차지

-유통 식품 전기전자 기계 등 한국산 제품 수입 확대 의사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중국 바이어 10명 중 8명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되면 한국산 제품의 수입을 이전보다 늘리거나 기존 수입선을 한국으로 전환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KOTRA가 FTA 국회 비준을 앞둔 지난달 19~23일 일주일간 중국지역 15개 무역관을 통해 현지 기업 336개사(중국 208개사, 중국진출 한국기업 128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같이 나타났다.

대(對) 한국 수입 확대 및 수입선 전환을 응답한 중국 바이어가 81%로 절대 비중을 차지했다. 수입확대 혹은 수입선 전환 의사 없음 응답은 12%, 모르겠음은 7%를 차지했다. 수입확대 응답 바이어 중 68%가 5% 이상 확대하겠다고 응답했다. 수입을 5~10% 확대 하겠다는 응답은 39%, 10% 이상 확대하겠다는 응답은 29%로 나타났다.

바이어가 꼽은 수입 확대 이유로는 관세철폐에 따른 한국산 제품의 가격인하가 64%로 가장 높게 나왔고 비관세장벽 철폐 효과(17%)와 한국산 제품의 인지도 상승(16%)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한중 간 통관절차 간소화 및 일관성 강화를 통한 한중 교역 환경 개선, FTA 발효 자체가 가져오는 한국 제품에 대한 환기 효과에 대한 기대감 등도 한국산 제품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률이 높은 4개 업종(식품, 전기전자, 기계, 유통) 가운데, 기존의 대한국 수입을 늘리거나 한국으로 수입선을 전환하겠다는 비율은 유통(84%), 식품(81%), 전기전자(64%), 기계(63%)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중 FTA 발효에 따른 유망품목으로는 화장품(20.5%), 가공식품(13.6%), 생활용품(13.2%), 전자(9.2%) 순으로 높은 응답률(복수응답)을 보였다. 이는 현재 대중 수출을 주도하는 대표 품목과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FTA 발효로 이 품목들의 대중 수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한·중 FTA를 통한 양국 산업 간 교류 활성화로 인한 부대효과에 대한 기대감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에너지 분야 바이어 J사는 "중국 신에너지, 환경 시장 양호한 가운데 양국 관련 기업 간 교류가 증가할 것"이라며, "기술력과 노하우를 갖춘 한국 기업들에게는 시장 진입의 기회가 그 만큼 많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한·중 FTA에 따른 양국 경제관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면서 단순 수출입 교역을 넘어 기술협력과 투자 등을 통한 전략적 협력이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소프트웨어 및 IT 서비스 제공업체인 S사도 "한·중 FTA를 맞아 중국 내 각 업종의 정보화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한국 기업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장병송 KOTRA 중국사업단장은 "한·중 FTA를 대중 수출 활력을 되찾는 모멘텀으로 활용하기 위해 마케팅과 홍보 사업 등을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기존에 한국 제품을 수입한 적이 있는 기업들의 구매를 확대 유도하는 동시에, FTA 발효를 계기로 한국산으로 수입선을 전환할 의향이 있는 바이어도 적극적으로 발굴해 FTA 효과를 극대화 하겠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